2020-04-06 13:52
14만 상공인 대표 한자리에 모인 사연
14만 상공인 대표 한자리에 모인 사연
  • 박재용 기자
  • 승인 2012.06.07 0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14만 상공인들을 대표하는 전국 71개 상공회의소 회장들은 7일 여수 엠블호텔에서 ‘전국상공회의소 회장 회의’를 열고 경기회복과 여수엑스포 성공을 다짐했다.

이들은 ▷내수경기활성화 ▷조세환경 개선 ▷노동유연성 제고 ▷FTA 활용기반 확충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 ▷산업계 에너지절약 등의 다짐이 담긴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손경식 회장은 “최근 국내경제는 수출둔화와 내수부진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며 “정치권, 정부, 기업, 국민 모두가 우리 경제의 지속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전국 71개 상공회의소 회장을 대표해 낭독한 ‘경기회복과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전국상공회의소 회장단 공동발표문’을 통해 “노동유연성을 높여 기업의 고용활동을 촉진해야 한다”면서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서는 정규직에 대한 과보호를 완화하고 유연한 인력활용을 보장해야 한다. 비정규직 규제 강화 같은 노동시장에 대한 규제는 기업의 일자리 확대를 위축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내수경기 활성화 방안도 강조했다.
 
손 회장은 “전후방산업 연관효과가 큰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취득세감면, 주택대출규제 완화,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이 조속히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더불어 일자리창출 효과가 큰 관광, 유통·물류, 의료, 교육 등 서비스산업에 대한 지원을 늘리고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회장단은 정부에 대해 “미국, EU를 비롯한 FTA체결국 기업과의 비즈니스 교류를 확대하고 FTA 활용 관련 컨설팅을 강화하는 등의 종합지원 활동을 늘려달라”면서도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개척, 투자진출, 현지 애로사항 해소에 적극적인 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들은 또 “전국상의가 함께 참여하는 기업인력지원센터를 적극 가동해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에 적극 앞장설 것”과 “에너지절약을 위해 절전, 조업시간 조정, 휴가기간 분산 등 정부 대책에 적극 동참하는 것은 물론 장기적으로는 에너지 고효율설비 도입, 공정개선, 에너지저감 기술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대한상의는 여수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며 회장단에게 행사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손경식 회장은 여수엑스포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최근 전국 71개 상공회의소와 14만 회원기업에 공문을 보내 ‘여수엑스포에서 여름휴가 보내기’, ‘국내외 거래업체에 홍보해 줄 것’, ‘기업단위의 행사 참여 프로그램 개발’ 등을 독려하고 있으며, 지난달 말에는 미국과 유럽 등 120여개 외국상공회의소에 초청서한을 보내 세계기업인들의 적극적 참여를 요청했다.
 
회의에는 박준영 전라남도지사, 김충석 여수시장, 김영규 여수시의회 의장, 김성곤 국회의원, 주승용 국회의원도 참석해 경제현안에 대해 상공인 대표들과 의견을 나눴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손경식 회장을 비롯해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 심장섭 여수상의 회장, 김광식 인천상의 회장, 박흥석 광주상의 회장, 손종현 대전상의 회장, 김철 울산상의 회장,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등 71명이 참석했으며, 회장단 전원이 회의 전 여수엑스포를 직접 둘러보기도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