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0:15
이종훈 아들의 SNS 파문 “이한구의 일진놀이… 유승민과 계속 싸워라”
이종훈 아들의 SNS 파문 “이한구의 일진놀이… 유승민과 계속 싸워라”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6.03.16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종훈 새누리당 의원의 아들 A씨가 박근혜 대통령과 이한구 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을 겨냥해 “철없이 학교에서 일진놀이하는 아이들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그는 이번 공천 심사에서 탈락했다. <사진=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철없이 학교에서 일진놀이하는 아이들로 보인다.” 이종훈 새누리당 의원의 아들 A씨가 박근혜 대통령과 이한구 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을 겨냥한 말이다. A씨는 부친 이종훈 의원의 공천 배제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회의 모범이 되고 국민을 대표하는 정치인들이 초중고등학생들에게 하지 말라고 가르치는 왕따놀이를 하는 게 참 어이가 없었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A씨는 “아버지가 비록 집권여당의 기호 1번은 받지 못하셨지만, 아직 희망을 버리진 않았다”면서 “새누리당이라는 거대한 빽없이 당선되기 아주 힘들겠지만, 아버지가 무기력해지지 않고, 끝까지 싸우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A씨는 “유승민 의원과 함께 시작한 아버지의 싸움이 지금은 패배한 것처럼 보일지언정, 언젠가 세상 사람들은 알게 될 것이고, 대한민국 역사 속에 아버지는 적어도 국가를 위해, 국민을 위해 일한 정치인으로 남으실 것이기 때문에 이미 이긴 싸움을 하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종훈 의원은 유승민 의원의 원내대표 시절 원내대변인을 지낸 측근 인사로 꼽힌다.

따라서 A씨는 “비록 지금은 공천에서 짤린 국회의원의 아들로 아무런 힘이 없어 세상에 알릴 수 있는 방법이 이렇게 페북을 통한 편지 한 장 일지언정, 언젠가 아버지가 계속 싸우시고, 유승민 의원이 계속 싸우시고, 다른 훌륭한 분들도 싸우시고, 국민들이 이들을 지켜준다면, 대한민국도 정부가 국민을 무서워하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공천 심사에서 이종훈 의원을 비롯해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조해진·김희국·류성걸 의원 등이 대거 탈락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