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20:58 (토)
[대전도시철도공사 채용조작 논란] 차준일 사장의 도넘은 제자 사랑?
[대전도시철도공사 채용조작 논란] 차준일 사장의 도넘은 제자 사랑?
  • 조지윤 기자
  • 승인 2016.03.2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도시철도공사의 차준일 사장이 직원 채용과정 중 제자들의 점수를 조작해 합격시켰다는 채용비리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은 지난 23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위해 들어오고 있는 차준일 사장의 모습.<사진=뉴시스>
[시사위크=조지윤 기자] 대전도시철도공사의 차준일 사장이 직원 채용과정 중 제자들의 점수를 조작해 합격시켰다는 채용비리 논란에 휩싸였다.

24일 대전시가 밝힌 ‘대전도시철도공사 직원 부정채용 의혹’에 대한 감사 결과, 차준일 사장은 지난 3일 있었던 신규 직원 채용면접 당시 특정 응시자 2명에 대한 면접시험 점수를 조작하라는 압박을 인사 관련 직원에게 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 대전참여연대 “구직난에 시달리는 청년들, 절망했을 것”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등에 따르면 차준일 사장은 인사 관련 담당자들에게 특정 응시자 2명에 대해 “관심을 가지라”고 지시했다. 이에 직원 7명과 민간면접위원까지 동원돼 채용과정에서 점수를 조작했다. 이 가운데 1명이 채용됐고, 이 사실이 알려지자 크게 논란이 되고 있는 상태다.

해당 응시자 2명은 차준일 사장이 겸임교수를 지낸 대전지역의 모 대학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시민연대는 25일 성명서를 통해 “그나마 공정할 거라 생각한 공기업 채용과정에서까지 비리가 있다는 사실에, 구직난에 시달리는 청년들은 다시 한 번 절망했을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게다가 대전시는 이번 사건을 밝힌 내부제보자 역할을 한 간부를 해임시켰다. 대전시는 해당 간부에 대해 ‘공익제보자’인지 의문스럽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시민연대는 “대전시가 밝힌 대로 해당 간부도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면 경찰조사결과에 따라 처리해도 늦지 않는다”며 “(그럼에도) 해임부터 시키다보니 비리에 대한 감사가 아닌 내부고발자 색출을 위한 감사가 아니냐는 억측까지 나오고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특히 시민연대는 대전도시철도공사의 조직문화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시민연대는 “이번 사건이 단순히 인사관리 규정의 문제로 보이지 않는다”며 정년이 보장된 공기업임에도 사장의 말 한마디에 7명의 직원과 민간위원까지 합세해 점수를 조작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시민연대 측은 “상급자가 부당한 지시를 내릴 시 거부하는 행동강령이 있음에도 이번 사건에서는 무시됐다”며 “단순히 규정 미비로 인해 벌어진 일이라고 치부하기엔 심각한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해당 논란이 불거지자 대전도시철도노동조합 홈페이지에는 이같은 비리를 꼬집는 게시글이 빗발치고 있다.

한 조합원은 “문제의 본질이 사장만의 잘못은 아니다”라며 “부당한 지시라는 걸 인지하고도 왜 그랬겠나. 부패한 권력 앞에 굴복한 것. 사장 지시에 의해 그랬다고 변명하지 말라”며 사장의 부정에 가담한 직원들을 꾸짖었다.

또 다른 게시글에는 “조직을 위해 부정한 일탈을 바로잡으려 했던 공익제보자의 목을 조르고 직원들의 생계를 위협하고 있다”며 “공사의 미래가 걱정”이라고 성토하는 내용도 찾아볼 수 있다.

현재 대전도시철도공사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당시 해당 채용전형의 면접을 본 응시자들의 재면접 문의에 “대전시 감사결과는 발표됐으나, 아직 수사기관의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답변이 어렵다.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답변하고 있다.

한편 대전시는 해당 채용비리로 차준일 사장을 해임키로 결정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