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10:03
우간다 외교장관 “북한과 협력중단 맞다” 재확인
우간다 외교장관 “북한과 협력중단 맞다” 재확인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6.05.3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9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이 우간다 엔테베의 대통령궁에서 요웨리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과 MOU 서명식에 참석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정상윤 기자] 진위 논란이 일었던 우간다의 북한과 협력 중단 결정이 현지 외교장관의 입을 통해 재확인 됐다.

30일(현지시간) 샘 쿠테사 우간다 외교부 장관은 현지 언론을 통해 “무세베니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군사 협력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쿠테사 장관은 “북한의 핵 개발은 전 세계에 부정적이며 핵확산금지조약(NPT) 위반이다”며 “우리는 핵 확산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29일 청와대는 무세베니 대통령이 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우방국인 우간다가 북한과의 안보 분야 협력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샤반 반타리자 우간다 정부 부대변인이 AFP통신을 통해 “무세베니 대통령이 북한과 군사 협력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는 한국 측 발표는 사실이 아니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우간다 외교장관이 북한과의 협정 중단을 현지 언론을 통해 알리면서 이번 논란은 해프닝에 그치게 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해프닝은 그만큼 우간다 정부의 입장 전환이 힘들었음을 반증하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