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08:46
“유승민, 윤상현 나중에…” 새누리의 순차복당론
“유승민, 윤상현 나중에…” 새누리의 순차복당론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6.06.0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원구성 협상 전 복당은 없다’는 원칙을 재확인했지만, 당 안팎에선 순차복당론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일 예정에 없던 원내부대표단 간담회를 소집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원구성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해서 복당을 시킨다는 생각은 전혀 하고 있지 않다”면서 “복당 문제는 혁신비상대책위원회에서 논의할 문제”라고 말했다. 원구성 협상이 마무리될 때까지 탈당한 무소속 의원들의 조기 복당은 없다고 재확인한 셈이다.

정진석 원내대표의 생각은 확고했다. 원구성 협상 전에 무소속 의원의 조기 복당을 수용해 제1당이 되면 총선 민의를 무시하는 일이라 판단했다. 도리어 국회의장직을 차지하기 위한 무리수를 뒀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는 데 우려가 컸다. 그는 “편법을 쓰지 않겠다”면서 “국민들께서 총선에서 내려주신 결론은 제2당”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당 안팎에선 복당을 신청한 무소속 의원 중 일부만이라도 먼저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이 끊이질 않고 있다. 국회의장과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 여야 간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는 만큼 협상 국면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선 제1당의 지위를 회복해야 한다는 생각에서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123석이고, 새누리당은 122석이다. 무소속 2명만 복당을 수용하면 바로 제1당이 될 수 있다.

당 안팎에 따르면, 유승민·윤상현·안상수·강길부·장제원 의원 등 5명이 복당을 신청한 상태다. 주호영·이철수 의원은 아직 복당을 신청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당내에선 각 계파의 반대 의견이 큰 유승민·윤상현 의원을 제외하고 나머지 3명의 의원을 복당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더민주가 자당 출신의 이해찬·홍의락 의원을 복당시킨다 해도 제1당 자리를 유지할 수 있는 최소 숫자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역시 민심이다. 공은 2일 출범하는 혁신비상대책위원회에게 돌아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