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00:55
‘굿모닝FM’ 장소연, “‘곡성’ 촬영장 귀신있었다?!” ‘소름’
‘굿모닝FM’ 장소연, “‘곡성’ 촬영장 귀신있었다?!” ‘소름’
  • 홍숙희 기자
  • 승인 2016.06.22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 출연한 장소연이 영화 ‘곡성’ 촬영장에 귀신이 있었다고 밝혀 화제다.<'곡성' 홈페이지>
[시사위크=홍숙희 기자]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 출연한 장소연이 영화 ‘곡성’ 촬영장에 귀신이 있었다고 밝혀 화제다.

22일 오전 장소연이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 특별게스트로 출연해 영화 ‘곡성’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이날 장소연은 “조감독님이 천장에 매달린 조명 중 이상하게 흔들리는 등 하나를 확인하러 천장으로 올라가 찍으셨는데 조명기에 무언가 매달려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장소연은 “전 직접 봤는데. 정말 무서웠다. 서로 이야기 하지 말고 함구하자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해 등골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한편 ‘곡성’ 홈페이지에 당시 귀신의 형체를 포착한 사진이 공개돼 신빙성을 더했다. 최근 네이버 ‘곡성’ 홈페이지에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소름끼치는 촬영 에피소드”란 제목으로 사진이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