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7:24 (화)
더민주 “검찰, 견제 없는 권력의 부끄러운 말로 보여줘”
더민주 “검찰, 견제 없는 권력의 부끄러운 말로 보여줘”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6.07.2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의 반사회적 행태, 관성처럼 고착화됐다”
“검찰, 혼자 힘으로 개혁할 수 없음을 고백해야”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견제 받지 않는 권력의 말로가 얼마나 부끄러운 모습인지 검찰 스스로 국민 앞에 드러냈다”고 사정당국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최근 전·현직 검사장의 부정부패 의혹은 물론,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까지 비리에 연루되면서 검찰개혁의 필요성이 화두로 떠오르자 이같이 강조한 것.

27일 오전 박광온 더민주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검찰은 더 이상 혼자 힘으로 개혁할 수 없음을 고백하고 수술대 위로 올라 서야한다”고 검찰개혁을 강하게 주장했다.

박광온 수석대변인은 “국회는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절박한 기대를 저버리지 말고 검찰이 건강성을 회복할 수 있도록 수술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 수석대변인은 “권한 집중·권한 남용·권력의 사유화가 낳은 검찰의 반사회적 행태는 관성처럼 고착화돼서 스스로 고치는 것은 죽기보다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그러면서 “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의 도입이 실현 가능한 대안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공수처는) 검찰을 포함한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수사하는 전담 기구, 이는 거역하기 어려운 대세가 됐다”고 대안을 밝혔다.

그는 “공수처 도입이 검찰을 살리는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국회가 나서야 한다. 여야 가리지 말고 간절함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