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7:24 (화)
더민주 “나향욱도 파면인데 진경준은 왜 해임?”
더민주 “나향욱도 파면인데 진경준은 왜 해임?”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6.07.2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경준은 범법 저질렀으나 나향욱은 범법자도 아냐”
“제 식구 감싸는 검찰에 무슨 개혁을 기대하나”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대검찰청 감찰본부가 부정부패로 구속된 진경준 검사장에 대해 해임 권고를 청구하자 더불어민주당은 “‘민중은 개·돼지’ 발언으로 파문을 빚었던 나향욱 전 교육부 정책기획관도 ‘파면’이 결정됐다”면서 “(진경준 검사장은) 왜 파면이 아닌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29일 오전 송옥주 더민주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부정부패로 현직 검사장 구속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빚은 진경준 검사장이 그(나향욱 전 정책기획관)보다 못한가”라고 이같이 밝혔다.

송옥주 대변인은 “진경준 검사장은 범법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질이 더욱 나쁘다”며 “최소한 나 전 기획관은 범법자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송 대변인은 그러면서 “또 하나의 제 식구 감싸기가 아닐 수 없다”면서 “여전히 정신 못 차리는 검찰에 무슨 개혁을 기대할 수 있다는 말인지 암담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더 이상 검찰에 기대할 것은 없다. 이제는 국회가 나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를 설치해 검찰개혁을 이뤄야 한다. 정부여당의 동참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