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18:36 (토)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추경처리와 서별관 청문회 맞교환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추경처리와 서별관 청문회 맞교환
  • 은진 기자
  • 승인 2016.08.1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일 오전 국회 국회의장실에서 (왼쪽부터)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은진·우승준 기자]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회동을 통해 ▲지난해 결산안 ▲올해 추가경정예산안 ▲대법관 후보 동의안을 오는 22일 오후 2시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오전 여야 3당 원내대표는 국회의장실에서 진행된 ‘국회의장-3당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이같은 합의를 도출했고, 회동 후 여야 3당 원내대변인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합의 내용을 밝혔다.

합의서에 따르면, 기획재정위(오는 23·24일)·정무위(오는 24·25일)에서 조선해운산업 부실 원인과 책임규명을 위한 청문회가 각각 실시된다. 야권은 박근혜 정부 핵심 관계자들이 서별관회의를 통해 ‘대우조선해양 부실 대출’ 등을 결정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청문회를 줄곧 주장해왔다. 이번 회동을 통해 ‘서별관회의 청문회 개최’라는 야당의 주장과 ‘추경 신속 처리’라는 여당의 주장이 합의를 이룬 것으로 보인다.

올해 추경과 관련해 예결특위에서는 실질적인 민생·일자리 창출을 위한 심의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내년 누리과정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방안을 위한 정책협의체도 출범된다. 이 협의체는 여야 3당 정책위의장·기획재정부장관·교육부장관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 세월호 선체인양이 가시화됨을 감안해 다방면의 구체적인 사항은 향후 원내대표들이 협의하기로 했다. 국회검찰개혁 관련사항은 법사위에서 논의겠다는 방침이다.

기동민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이외에도 “야3당이 합의한 8개 합의사항이 있다”며 “검찰개혁, 사드특위, 누리과정 예산 확충방안, 세월호특조위 연장, 백남기 농민 청문회, 어버이연합 청문회 등 사안에서도 원만하게 합의를 이뤄낼 수 있도록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