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08:06
[말·말·말] “대통령 현실 인식 굉장히 문제 있어”
[말·말·말] “대통령 현실 인식 굉장히 문제 있어”
  • 시사위크
  • 승인 2016.09.12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북한 5차 핵실험 알고 있었는데…”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5차 핵실험 관련 정보 입수가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 반박. “핵실험이 준비 완료 됐다는 것은 한·미 간 정보 교류로 진작부터 알고 있었다”는 것. NSC(국가안전보장회의)가 열렸던 것도 바로 이 때문.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3당 대표 간 회동에서 이같이 밝힌 뒤 “극도의 보안으로 핵실험을 구체적으로 언제 실시할지는 미리 알 수 없는 것”이라면서 “합참은 을지연습 후 절반이 평상시대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었다”고 설명.

○… “대통령 현실 인식 굉장히 문제 있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 간 청와대 회동에서 “많은 관료들에게 둘러싸여서 대통령의 민생에 대한 위기감 또는 절박함, 여기에 대한 현실 인식이 굉장히 문제가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 그는 12일 청와대 회동을 마친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국민들의 고통을 제대로 전해서 나라 경제 방향, 특히 소득양극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좀 더 방향 전환이 이뤄지도록 앞으로 계속 더 만나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덧붙이기도.

○… “이정현의 핵무장론, 위험하고 무책임”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핵무장 시사 발언에 대해 “한반도를 전쟁에 빠뜨리는 극히 위험하고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비판. 그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북한의 핵무장을 규탄하고 대비해야한다”면서도 “그 수단을 선택할 땐 이성적으로 해야지 감성적으론 안 된다. 섣부른 핵무장은 실현 가능하지 않고, 북한의 핵무장을 반대하는 명분도 잃게 된다”고 설명. 특히 “핵확산금지조약(NPT)과 한반도 비핵화 선언에 정면으로 위배된다”는 게 박지원 비대위원장의 생각.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