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18:34 (월)
이정현 “동성애 찬성하나 반대하나” 서울대총장 “너무 예민한 문제라서…”
이정현 “동성애 찬성하나 반대하나” 서울대총장 “너무 예민한 문제라서…”
  • 은진 기자
  • 승인 2016.10.1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은진 기자] 서울대를 비롯한 국립대 대상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는 서울대학교의 ‘인권 가이드라인’이 도마에 올랐다. 서울대 총학생회가 추진 중인 해당 가이드라인은 동성애자 등 성소수자가 차별받지 않을 권리를 보장하자는 내용을 담고있어 학내 안팎에서 논쟁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교문위 국정감사에서 성낙인 서울대 총장에게 “서울대 인권 가이드라인이 여러 좋은 취지로 추진됐는데 요즘 동성애 부분이 거론되고 있다. 인권센터에서 (학생회 외에) 용역을 맡겼다는 얘기도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은 “학생회 외에 다른 구성원들이 가이드라인에 대해 의견을 내지는 않았느냐”며 “동성애 부분에 대해 학생회 이외에 다른 곳에서 거론한 적은 없느냐”고 물었다. 해당 인권 가이드라인에 ‘성소수자 차별 금지’ 조항이 포함된 데 대해 서울대 학생회 외 외부인사의 개입이 있었느냐는 취지로 읽힌다.

성 총장은 “관련 조항을 넣자는 의견이 학생회에서 제시됐지만 확정된 결론은 아니다”면서 “인권 가이드라인과 관련해서 용역을 줬다거나 그런 경우는 없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이어 “죄송한 질문이지만 총장께서는 개인적으로 서울대 인권 가이드라인에 이런 (성소수자 차별 금지) 부분이 포함돼야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성 총장은 “개인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면서 “학교 차원의 인권 가이드라인 규정에 성소수자 보호 문제가 포함될 경우에는 학교 내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저도 인권을 공부하는 학자로서 현재 고민 중에 있다”고 에둘러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동성애에 대한 개인적인 소신, 찬반을 말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성 총장은 “너무 예민한 문제라서 이렇게 (찬반을)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다만 제가 총장에 취임한 이후 서울대에 다양성위원회를 신설했다. 남녀불평등 문제, 성소수자를 포함한 소수자 보호 문제를 논의하는 기구를 만들었기 때문에 이런 기구에서 공론화를 거쳐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렇다 저렇다 (찬반을)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즉답을 피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