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21:13
30주년 맞는 ‘파리바게뜨’ “해외 시장 확대 박차 가한다”
30주년 맞는 ‘파리바게뜨’ “해외 시장 확대 박차 가한다”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6.10.1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리바게뜨 1호점인 광화문점.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파리바게뜨’로 유명한 ㈜파리크라상이 오는 17일 창립 30주년을 맞는다.

1986년 문을 연 유럽풍 베이커리 브랜드 매장 ‘파리크라상’은 당시 생소했던 프랑스 정통 빵을 선보여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받았다.  1988년 이를 대중화시키기 위해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파리바게뜨’를 론칭, 10년 만인 1997년 프랜차이즈 베이커리 업계 1위에 올랐다.

또 2004년부터 해외시장에 진출해 프랑스 파리(2014년)와 미국 맨해튼(2010년)을 비롯 중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 5개국 주요도시에 240여 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커피와 음료, 외식 등의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지난해 매출 1조 7,200억 원(공시 기준)을 기록했다.

파리바게뜨는 국내 매장 수 3,400여 개, 빵 생산량 일 400만 개로 국내 대표 베이커리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30주년을 맞은 파리바게뜨는 앞으로 해외 시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미 중국과 미국에서 본격적인 가맹사업을 펼치며 매장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2030년까지 진출 국가를 20개국으로 확대하고, 중국과 미국에서만 2,000개 이상의 파리바게뜨 매장을 열어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