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20:05 (수)
정의당 “검찰개혁,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정의당 “검찰개혁,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6.10.13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정권의 수발노릇 하며 비굴한 특권유지 꿈꿔”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정의당은 “친박 실세 3인방의 공천 개입 의혹에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검찰이, 제1야당 대표인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야당 의원들을 마구잡이로 기소해 국민의 냉소를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13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지역을 옮기지 않으면 뒤를 캐겠다’며 대놓고 공갈 협박을 자행한 (정부여당의) 최경환·윤상현·현기환이 무혐의일진데, 제1야당 대표의 말 한마디를 꼬투리 잡아 기소한 것은 넌센스 그 자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한창민 대변인은 “검찰이 아무리 청와대 심부름하는 정치검찰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고 있다지만, 공익의 대변자로서 최소한의 양심도 없는 모습이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한 대변인은 그러면서 “변하지 않은 이런 행태로 국민들의 검찰개혁 요구는 더욱 강해지고 있다”며 “검찰이 정권의 수발노릇을 하며 비굴한 특권유지를 꿈꾸고 있지만 이제 더 이상 검찰개혁을 미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의당은 야당들과의 공조를 통해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검찰개혁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