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20:05 (수)
휘발유 리터당 평균 1429원… ‘OPEC 감산합의 탓’
휘발유 리터당 평균 1429원… ‘OPEC 감산합의 탓’
  • 범찬희 기자
  • 승인 2016.10.2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섰다. 최근 OPEC(석유수출국기구) 산유국들이 원유 생산량을 줄이기로 합의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24일 한국석유공사와 정유업계에 따르면 전국의 1만2000여개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휘발유의 평균 가격은 1422.82원(22일 기준)으로 집계됐다.

휘발유 평균 가격은 이달 5일 1406.62원으로 내려간 후 줄곧 상승세다. 17일 만에 16.20원이나 상승했다.

이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알제리에서 OPEC 산유국들이 8년 만에 감산에 합의한 후 나타난 현상이다. 이후 국제유가가 일제히 올랐고, 일주일 정도의 시차를 두고 국내 휘발유 가격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OPEC 산유국들은 하루 3324만 배럴인 원유 생산량을 약 75만 배럴 줄이는 데 합의했다.

또 이달 2일 1200.40원이던 경유의 평균 가격은 22일 1217.66원까지 올랐다.

한국석유공사는 "다음 주까지 휘발유 가격은 1429원, 경유 가격은 1221원으로 상승할 전망"이라면서 “다만 OPEC 산유국들이 감산의 큰 원칙에만 합의했을 뿐 국가별 감축량 등은 아직 합의하지 못한 상태여서 국제유가의 상승세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