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18:36 (토)
혼술·혼밥, 이제는 ‘혼닭’이다
혼술·혼밥, 이제는 ‘혼닭’이다
  • 이미르 기자
  • 승인 2016.11.1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마트, 혼자 먹는 닭, ‘혼닭’ 출시!!

▲ 롯데마트, 혼자 먹는 닭, ‘혼닭’ 출시 <롯데마트 제공>
[시사위크=이미르 기자] 혼밥, 혼술에 이어 ‘혼닭’이다.

롯데마트가 1인용 치킨인 ‘혼닭(혼자 먹는 닭, 700g 내외/국내산)’을 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이번에 선보이는 ‘혼닭(혼자 먹는 닭)’은 조리 전 중량이 700g 내외(8호닭)로 시중에 판매하는 일반 브랜드 상품의 중량이 900g 내외(10호닭)인 것과 대비해 20% 가량 작아 혼자 먹기에 알맞게 제작됐다.

롯데마트가 이처럼 작은 중량의 치킨을 판매하는 것은 최근 1인 가구 증가로 인해 혼자 밥, 술, 간식 등을 먹는 ‘혼밥족’들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롯데마트가 올해(2016년) 1~10월의 매출을 분석해보니 ‘도시락’, ‘간편요리’, ‘레토르트’, ‘즉석밥’ 등 요리를 직접 하는 것보다 간편하게 혼자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상품군의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근 시행된 청탁금지법의 영향으로 집에서 술을 마시거나 음식을 해먹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으며, 롯데마트의 지난 10월 주류 매출은 전년 대비 맥주 10.9%, 양주 7.4%, 소주 8.4% 가량 신장했다.

롯데마트는 이러한 고객 수요를 잡기 위해 가장 대표적인 안주인 치킨을 1인용 상품으로 선보이게 되었으며, 연말 내에 치킨 외에도 1인용 도시락, 1인용 샐러드, 1인용 간편 안주류 등을 출시할 계획이다.

장준혁 롯데마트 즉석식품 MD(상품기획자)는 “치킨의 경우 가장 사랑 받는 국민 간식 중 하나로, 시대에 따라 그 모습을 달리하고 있다”며, “최근 1인 가구 및 혼자 음식을 먹는 고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혼자 먹는 닭’을 출시했으며 앞으로도 변하는 트렌드에 맞춰 새로운 상품을 지속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