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09:50
유성기업 2년 연속 ‘산재율 1위’ 불명예
유성기업 2년 연속 ‘산재율 1위’ 불명예
  • 범찬희 기자
  • 승인 2016.12.19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유성기업이 2년 연속(2014~2015년) 산업재해율이 가장 높은 기업으로 나타났다. 산재 사망사고가 많았던 곳은 현대중공업이었다.

고용노동부는 2015년 한 해 동안 산업재해율이 높았거나 사망사고가 많이 발생한 사업장 등 안전보건관리가 소홀한 264곳의 명단을 13일 발표했다.

산재율이 가장 높은 사업장은 유성기업 영동공장이었다. 노동자 262명 가운데 39명의 재해자가 발생했다. 산재율은 14.89%나 됐다. 이어 ▲팜한농 울산공장이 11.19% ▲물류업체인 아이엔티원의 인천사업장이 10.17% ▲현대제철 일관제철소 보수공사를 맡은 한국내화가 9.18%로 뒤를 이었다.

유성기업 영동공장은 2014년에도 산재율이 가장 높은 사업장(15.53%)으로 집계됐다. 또 이 회사는 2011년 창조컨설팅의 자문에 따른 직장폐쇄와 경비용역, 복수노조 설립 등의 문제로 극심한 노사갈등을 겪고 있다.

사망사고가 많았던 사업장은 현대중공업(하청업체 7곳 7명), 한화케미칼(하청업체 1곳 6명), 롯데건설(하청업체 2곳 2명) 등 19곳으로 나타났다.

고용부 관계자는 “안전보건관리가 불량한 사업장은 감독, 엄정한 사법처리 등을 통해 강력히 제재하고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지도·관리해나가겠다”며 “이번 공표를 통해 사업주들이 더욱 경각심을 갖고 산재예방에 대해 노력 해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