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3:22
심상정, 결선투표제 발 빼는 문재인 향해 “이해하기 어렵다”
심상정, 결선투표제 발 빼는 문재인 향해 “이해하기 어렵다”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6.12.2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시스>
“발 빼는 이유를 모르겠다”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내년 대선 관련 결선투표제에 대해 “어렵다”고 밝힌 부분에 유감을 표명했다. 결선투표제는 의회정치를 활성화하는 핵심 정치개혁의 일환이라는 게 심 대표의 주장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3일 오전 국회 본청 223호에서 열린 상무집행위원회를 통해 “결선투표제는 민주주의 역사만큼이나 오래된 아이디어”라면서 “결선투표제가 도입되면 ‘반쪽대통령’의 불안정 통치도 방지할 수 있다”고 말을 시작했다.
 
심상정 대표는 “그럼에도 결선투표제 도입이 이뤄지지 못한 까닭은 보수1당이 반대해왔기 때문입니다. 물론 결선투표제가 자당의 집권에 불리하다는 정략적 이유 때문”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그러면서 “어제 문재인 전 대표가 결선투표제는 ‘이번엔 어렵다’고 말씀하셨다고 한다. 이해하기 어렵다. 그동안 내세웠던 공약을 실현할 가장 좋은 기회가 왔는데 발을 빼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전 대표의 결선투표제 반대 이유가) ‘위헌시비’ 때문이라면 군색하다. 결선투표제를 금지하는 조문은 우리 헌법 어디에도 없다. 다만 해석상의 논란이 있을 뿐”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계속해서 “(문 전 대표의) 이러한 태도가 선두주자로서 굳히기를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문제제기가 사실이 아니리라 믿는다”며 “결선투표제는 정치혁명을 위한 포석임을 잊지 않으시길 바란다”고 못박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