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최태민 독살설’ 안민석은 끄덕이고, 정두언은 가로젓고
소미연 기자  |  pink2542@sisaweek.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5  12:20: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최태민 독살설’과 관련,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순실 자매의 재산 배분 문제와 연결고리가 있을 것으로 추측했으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고 최태민 씨의 죽음은 미스터리다. 그의 아들 최재석 씨와 사망 전 치료를 맡았던 강남세브란스병원 측의 주장을 종합하면, 최태민 씨는 퇴원할 때만 해도 건강에 큰 이상이 없었다. 무엇보다 사망처리가 미심쩍었고, 그의 부고와 사망신고가 두 달 후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뒷말이 나왔다. 실제 사망 전 비타민 주사제 등을 많이 맞은 것으로 알려져 약물에 따른 사망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이른바 ‘독살설’이다.

이에 대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태민 씨의 딸 최순실 씨가 사망 원인을 숨기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달 26일 서울구치소에서 진행된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최순실 씨를 만나 부친의 사망 원인을 물었으나, ‘말씀드릴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 안민석 의원은 지난 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 같이 밝힌 뒤 “당시에도 ‘이상하다’ 생각했지만 최근 독살설이 제기되는 것을 보고 핵심적인 수수께끼가 있지 않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최재석 씨는 고발뉴스를 통해 최태민 씨가 사망한 1994년 1000억대 부동산과 골드바 등 ‘전 재산을 박근혜에게 되돌려 주겠다’고 말한 사실을 밝혔다. 이를 반대한 계모 임순이 씨와 최순실 자매가 부친을 독살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최재석 씨의 주장이다. 그는 “부친이 94년 4월 중순 이후 전화를 받지 않아 계모에게 전화하니 외출중이라는 말만 반복했다. 하도 이상해서 중국에서 귀국해보니 부친은 이미 매장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대통령도 당시 최태민 씨의 부고를 뒤늦게 전해 들었다는 후문이다.

따라서 안민석 의원도 “순득, 순천, 순실 세 사람의 재산 배분 문제와 최태민 씨의 죽음에 무슨 연결고리가 있지 않겠느냐”고 생각했다. 하지만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4일 방송된 TV조선 ‘강적들’에서 “최재석 씨는 과대망상이 있는 것 같다”면서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 특히 정두언 전 의원은 “종교 관련 수사를 해봐서 최태민 씨와 같은 사람을 안다. 이런 사기꾼이 돈을 돌려주는 건 말이 안 된다. 죽을 때까지 변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소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강예원-한채아, 파격 화보 대결 ‘후끈’… “도발적이야”
2
[단독] LG디스플레이 복수노조 설립… “내부고발자 탄압에 맞섰다”
3
김동성, 연예인 뺨치는 미모 아내 “부럽다”
4
“아우디·폭스바겐, 떨이로 판다?!”… ‘평택항 괴소문’ 일파만파
5
장우혁, 과거 결혼 향해 드러낸 속내 “착찹하고 외로워”
6
허지웅, 동생과 어린시절 모습 화제 “패션부터 남달라”
7
문지효, 역대급 여신래퍼 등장?! 일상 속 매력 ‘동공 집중’
8
‘나꼼수’ 김용민이 자유한국당 당원 된 이유
9
최설화, 동공 차렷시키는 아찔한 퍼펙트 뒤태 “애플힙의 정석!”
10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안희정 동반상승… 황교안·이재명은 하락
SPONSORED
 
정치
1
‘나꼼수’ 김용민이 자유한국당 당원 된 이유
2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안희정 동반상승… 황교안·이재명은 하락
3
이혜훈 “박근혜 탄핵기각설, 청와대 행정관들이 유포한다더라”
4
[차기대선 지지율] 문재인 야권결집, 안희정 외연확대로 각각 상승세
5
[정당지지율 조사] 민주당, TK서도 1위... 바른정당은 원내 최하위 ‘충격’
6
[막오른 민주당 경선] 문재인 ‘대세’ 안희정 ‘바람’ 이재명 ‘도전’
7
[대선주자 지지율] 황교안, TK서 문재인 제쳤다…안희정 19.3%로 상승세
8
박지원 “우병우, 내일 김기춘 만나도 엉뚱한 짓 말라”
9
[현장스케치] 성소수자 문제로 진땀 뺀 문재인
10
[파죽지세 안희정] 충청과 50~60대가 지지율 상승 동력
경제
1
[단독] LG디스플레이 복수노조 설립… “내부고발자 탄압에 맞섰다”
2
“아우디·폭스바겐, 떨이로 판다?!”… ‘평택항 괴소문’ 일파만파
3
제주항공, ‘방사능 유출’ 후쿠시마 간다… 승무원 반발 격화
4
‘카피캣’ 로스트테일, 시장서 자취 감춘 사연
5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화장품 사업 “뛰려다 넘어졌다”
6
[이재용 구속] 갤럭시S8에 악재?… “삼성전자엔 기회”
7
이재용 구속은 삼성 일가 79년의 ‘죗값’
8
‘김연아 화장품’ 잇츠스킨, 한한령 그늘 탈출할까
9
“이재용 부회장, 이번엔 구속돼야” 다시 커지는 목소리
10
제로투세븐, ‘덩치’ 키우느라 ‘품질’ 놓쳤다
 
사회
1
서점온, 도깨비책방 ‘교환 리스트’ 공개… 22일 개시
2
포켓몬고, 가장 황당한 후유증은?
3
이재명, 롯데·신세계 복합쇼핑몰 입점 반대
4
밸런타인인데… 유명 제과업체도 ‘식품위생법’ 위반
5
부산 건설업계, 때 아닌 ‘모래 전쟁’에 깊어지는 시름
6
어릴 때 결정되는 얼굴형, 중요한 3가지 습관
7
‘빈익빈 부익부’ 발렌타인 풍속도
8
삼성전자 LCD 직업병 ‘첫 산재 인정’의 의미
9
민영진 전 KT&G 사장, 항소심도 ‘무죄 인정’
10
과금 유도하는 ‘확률형 아이템’… 7월부터 ‘꽝’ 사라진다
국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70 우성빌딩 3층 / 우 120-012 | 시사위크 대표전화 : 02-720-4774 | 팩스번호 : 02-6959-2211
정기간행물 서울 아01879 | 등록일·발행일 2011년 12월 05일 | 발행ㆍ편집인: 이형운
광고·마케팅국장 : 최호진 | 개인정보책임자 :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관리자 : 윤영주 | 고문변호사 강길(법률사무소 한세 대표변호사)
Copyright © 2013 (주)펜세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week@sisawee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