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20:09
카카오뱅크,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
카카오뱅크,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7.01.06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카카오뱅크 준비법인인 한국카카오(이하 카카오뱅크)는 6일 금융위원회에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한국카카오 제공>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카카오뱅크 준비법인인 한국카카오(이하 카카오뱅크)는 6일 금융위원회에 인터넷전문은행 본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2015년 11월말 금융위원회로부터 은행업 예비인가를 받은 카카오뱅크는 1년여 동안 준비법인 설립, 출자, 임·직원 채용, 전산시스템 등을 구축하며 본인가 신청을 준비해왔다. 본인가 신청 서류는 인가신청서, 자본금·자금조달방안, 대주주·주주구성, 사업계획, 인력·영업시설·전산체계·물적설비 등으로 구성돼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1월 2000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현재 자본금이 3000억원에 이른다. 한국투자금융지주, 카카오, KB국민은행, 우정사업본부, SGI서울보증, 이베이, 넷마블, Yes24, 스카이블루럭셔리인베스트먼트(텐센트)가 주주사다. 현재 카카오뱅크에는 200여명이 일하고 있다.
 
카카오뱅크의 본점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역로에 위치한 에이치스퀘어(H Square)이며, 인터넷전문은행이기에 별도 지점은 두지 않는다. 원활한 고객서비스를 위해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KDB생명타워에 카카오뱅크 모바일뱅킹센터를 마련할 예정이다. 전산센터는 LGCNS 상암 IT센터에, DR(재해복구)센터는 KT분당 IDC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