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본서 보관 중인 ‘청동 반가사유상’… 1300여년 전 한반도서 제작

   
▲ 일본에서 에도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여겨지던 청동 반가사유상이 1300여년 전 한반도에서 제작됐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NHK 캡쳐>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일본의 한 절에서 보유 중인 청동 반가사유상이 1300여년 전 한반도에서 제작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NHK는 7일 후지오카 유타카 오사카 대학 교수의 연구결과를 인용하며 이 같이 보도했다.

이 청동 반가사유상은 교토시 샤코구에 위치한 절 묘덴지의 본존불상이다. 이전엔 절이 에도시대에 세워졌기에 이 불상 역시 같은 시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오사카 대학과 토교 국립 박물관의 감정결과 문양 및 장식이 6~7세기 경 한반도에서 사용된 양식과 일치했다. 또 X선을 투과해 성분 분석한 결과 구리가 90%가량, 주석이 10% 가량 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비율은 7세기경 한반도에서 만들어진 불상일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후지오카 미노루 오사카 대학 교수는 NHK를 통해 “한국에서 최고 수준의 국보급 불상이 발견된 건 큰 의미가 있다”며 “가치를 깨닫지 못한 귀중한 문화재가 남아있을 수 있다. 도난 등의 피해를 입기 전에 조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성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