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40대 경찰관, 충남 부여 공원서 숨진 채 발견

[시사위크=정수진 기자] 충남 부여의 한 공원에서 40대 경찰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충남 부여경찰서에 따르면 9일 오전 9시 59분께 부여군의 한 조각공원에서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경사 A(46)씨가 공원 벤치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한 시민이 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진다.

A씨의 몸에서는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다. “평소에 우울증을 치료하려 했으나 치료가 잘 안됐다.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라는 내용을 담겼다고 전해진다. 부여는 A씨의 고향으로 알려진다.

정수진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