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08:23 (수)
민주당, 당헌당규·개혁입법위 가동하며 대선준비에 올인
민주당, 당헌당규·개혁입법위 가동하며 대선준비에 올인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1.1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민주당은 당헌당규위원회·개혁입법추진단 등을 가동하며 대선체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이 헌법재판소에서 인정될 가능성이 높아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당헌당규위원회·개혁입법추진단 등을 가동하며 여타 정당보다 한발 빠른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8일 추미애 대표는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의 조기 대선체제 돌입'을 알렸다. 당시 추 대표는 “이제 ‘탄핵 이후’를 묻는 국민의 질문에 민주당이 답을 할 차례”라면서 “국민께 약속드린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은 결국 정권교체로부터 시작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후 민주당은 ‘당헌당규 개정(대선 경선 룰 마련)’, ‘예비후보 등록 실시’, ‘대선 정책 공약’ 등의 준비에 팔을 걷어 붙였다. 9일부터 모습을 드러낸 당헌당규위원회와 개혁입법추진단은 그 일환으로 볼 수 있다.

특히 당헌당규위원회와 개혁입법추진단의 두 조직은 보폭을 빠르게 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중순 양승조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임한 당헌당규위원회는 지난 9일 위원 인선을 매듭지었다. 당 지도부는 백재현·한정애·홍익표·금태섭·박정·신동근 의원을 당헌당규위원으로 인선했다. 나아가 당헌당규위는 기본적 경선 룰 틀을 만든 후 대선주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방식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헌당규위의 보폭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추미애 대표가 이달 설 연휴를 기점으로 대선후보 등록을 마무리할 방침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현재 민주당은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 등 잠룡이 즐비하다.

홍익표 정책위부의장을 필두로 법사위·정무위·미방위·교문위·안행위·복지위·환노위 간사 7명 등이 참여하는 개혁추진단도 예외는 아니다. 앞서 민주당은 개혁대상주체를 정치·재벌·검찰·언론·민생 등 5개 분야로 나눴고, 관련 분야의 입법안을 준비하고 있다. 개혁추진단은 1월 임시국회에서 개혁 법안 처리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1월 임시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협치를 통해서 책임지고 개혁입법을 통과시키겠다”며 “이번 임시국회는 천만 촛불명령에 대한 정치권의 대답을 확인하는 첫 번째 시험대”라고 법안 통과 의지를 피력했다.

더욱이 10일 발족 및 1차 회의를 진행한 개혁추진단은 브리핑을 통해 21개의 중점 추진 법안까지 마련했다. 추진단은 ▲정치개혁 2개 법안 ▲재벌개혁 6개 법안 ▲검찰개혁 2개 법안 ▲언론개혁 4개 법안 ▲민생개혁 7개 법안을 선보였다.

당 안팎에선 추진단이 언급한 21개 법안이 통과될 시 확실한 수권정당의 면모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