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8:35
손학규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겠다”… 박지원 “간절한 마음으로 기다린다” 러브콜
손학규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겠다”… 박지원 “간절한 마음으로 기다린다” 러브콜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1.2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뉴시스>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정권교체를 이루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앞장 설 것”이라고 대선 출마를 언급하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손학규는 박지원과 함께할 때 행복했고 박지원과 헤어졌을 때 불행했다”며 러브콜을 보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2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국민주권개혁회의’ 출범식 기조연설에서 “구체제를 청산하고 신체제를 건설하는 시민혁명을 완수하겠다”며 대선 출사표를 던졌다.

이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국민주권개혁회의 축사를 통해 “국민의당은 손학규 전 대표의 개헌 추진에 대해 가장 먼저 당론으로 화답했다. 그만큼 우리 국민의당과 손학규는 각별하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대표는 “이제 저는 손 전 대표께 다시 함께 해야 한다고 간청한다. 손 전 대표 개인을 위해서는 물론 이 나라를 함께 구하자는 것이다.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려면 ‘사심은 없고, 그러나 경륜은 있는 선당후사 지도자’들이 총결집해야 한다. 국민의당이 지도자들을 모으는 원탁테이블이 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대표는 계속해서 “저는 이육사의 시처럼 광야에 씨를 뿌리는 간절한 마음으로 손학규와 여러분들을 기다리겠다. ‘강한 경선’, ‘모두가 승리하는 공정한 경선’도 준비하겠다. 우리 모두의 큰 꿈이 함께 이뤄지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