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11:55
새누리당, 당 쇄신 로드맵 발표… 민주당 “시작만 창대한 인적청산” 지적
새누리당, 당 쇄신 로드맵 발표… 민주당 “시작만 창대한 인적청산” 지적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1.2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 <뉴시스>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새누리당이 당 쇄신 로드맵을 22일 발표하자 일각에선 ‘비선실세 국정농단’에 대한 반성문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새누리당의 빠른 전환 행보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새누리당이 확실한 인적청산도 하지 않았다는 게 민주당의 주장이다.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당사에서 정책쇄신안을 발표했다. 인 위원장이 발표한 정책쇄신안을 살펴보면 사실상 새누리당의 대선공약으로 풀이된다. 야권이 주도했던 경제민주화 및 재벌개혁 선명성 경쟁에 신호탄을 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 정책쇄신안 중 ‘정경유착형 준조세 금지법’이 이를 방증한다.

정경유착의 대표적 원인으로 지목된 준조세 징수, 즉 기업 출연금 강제모금 관행을 뿌리 뽑겠다는 게 새누리당발 정경유착형 준조세 금지법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새누리당의 당 쇄신 로드맵에 의문을 제기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야심차게 뽑아든 장검은 결국 무 하나도 제대로 자르지 못하고 사실상 원위치됐다”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징계는 없던 일이 됐고, 이정현 전 대표만 알아서 나가 떨어졌다. 1인 탈당이나 3인 탈당이나 오십보백보이긴 하지만, 그나마도 후퇴한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그리고는 오늘 무슨 일이라도 있었냐는 듯 태연자약하게 당 쇄신 로드맵을 발표했다. 인적청산을 마쳤으니 정책중심의 비전을 제시한 것인데, 어떻게 이렇게 빠른 모드 전환이 가능한지 소름이 끼칠 정도”라고 재차 지적했다.

그는 “‘정치적 할복’이니 ‘인민재판’이니 하던 날선 대립은 결국 ‘입정치’였단 말인가”라면서 “빨라진 대선 시간표를 염두에 두고 잘 짜 맞춘 각본에 따라 상황을 연출하면서 출구전략을 모색한 것이 아니었는지 의심스럽다”고 못박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