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11:05
반기문의 최측근 비리 ‘모르쇠’, 우상호 “‘모른다’고 넘어갈 사안인가?”
반기문의 최측근 비리 ‘모르쇠’, 우상호 “‘모른다’고 넘어갈 사안인가?”
  • 우승준 기자
  • 승인 2017.01.2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시스>
[시사위크=우승준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향해 설맞이 질타를 날렸다. 최근 친인척 비리가 연일 불거지고 있으나 ‘모르쇠’로 반 전 총장이 일관하자 우 원내대표는 “‘모른다’고 넘아갈 사안인가”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뭔가”라면서 “주변인 관리를 못해서 발생한 것 아닌가. 그래서 헌법위반이 발생한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반기문 전 총장은 친동생 및 조카 등 범죄행위 대해서 ‘잘 모른다’는 말로 비껴가고 있다. 앞으로도 친인척이 비리 범죄에 관여한다면 ‘잘 모르겠다’고 넘어갈 것인지, 대통령이 돼서도 ‘잘 몰랐다’고 책임없이 말할 것인지. 그러면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게 ‘잘 모른다’는 말로 넘어가는 사안인가”라면서 “(반 전 총장은) 이 문제에 대해 설날 전 ‘모른다’는 말 이상의 얘기를 해야 한다”고 못박았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도 같은 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반 전 총장 친인척에 대한) 도덕성 문제가 또 불거졌다. 조카 반주현씨가 병역기피로 지명수배자가 된 사실을 반 전 총장이 충분히 숙지하고 있었다는 보도가 있었다”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그런 반 전 총장은) 바른정당 입당, 제3지대 빅텐트 주도, 창당 등 여러 개 떡을 손에 쥐고 아직도 뭘 먹을지 고민하고 있으니 과연 본인도 칭찬으로 여긴다는 별명, 기름장어다운 행보”라고 덧붙였다.

그는 “반 전 총장은 일정이 없어 가까스로 해프닝이 없는 주말을 보냈다. 이것이 무엇을 뜻하는 것인지 스스로 돌아보시길 바란다”며 “본인이 몰고 온 태풍이 가뭄에 단비가 될지, 한반도를 쑥대밭으로 만들지, 많은 국민들께서 이미 아시는 것 같아 드리는 말씀”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