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3:11
국민의당 경선룰 지지부진…손학규·정운찬 참여 안갯속
국민의당 경선룰 지지부진…손학규·정운찬 참여 안갯속
  • 은진 기자
  • 승인 2017.01.3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 제1차 국가대개혁위원회에 참석한 박지원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각 대선주자와 정당들이 설 민심 청취를 끝내고 본격적인 대선 준비에 들어간 가운데 국민의당의 경선룰 논의는 제자리걸음이다. ‘제3지대론’을 내세우고 있는 국민의당은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과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과의 연대 방식을 좌우하게 될 ‘게임의 룰’에 신중한 모습이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3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 경선룰에 대해선 보류시켰다. 경선룰에 대해선 열어놓고 생각하겠다”며 “정 이사장과 손 의장, 당내 안철수 천정배 전 공동대표와 협의해 공정한 필드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희생을 감수하지 않으면 국민이 감동하겠느냐”며 “손 의장도 강진토굴에서 2년간 여러 가지 생각을 다듬어 나와 국민을 위한 희생을 보여주는데, 우리 당도 모든 것을 다 열어놓는다는 심정으로 하는 기본적인 정신이 있어야 한다. 저는 빅텐트에 대선 후보를 받아들이고, 경선에 어떤 걸림돌을 만들지 않겠다고 했다”고도 말했다. 영입을 적극 논의 중인 손 의장을 비롯해 국민의당과 연대 가능성이 타진되는 모든 대선주자들에게 공정한 싸움이 될 수 있도록 경선룰을 짜겠다는 의미로도 읽힌다.

박 대표는 불교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정 이사장, 손 의장과의 연대 가능성을 높게 봤다. 그는 “그 분들은 이제 상당히 함께 할 수 있는 길로 들어섰다. 그렇게 표현하는 것이 좋겠다”면서 “지금 현재는 완전히 결정된 건 아니지만 최소한 안철수·손학규·정운찬 이런 라인에서는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으로 모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국민의당에 오픈 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도입을 제안했다. 정 이사장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내)경선을 하더라도 오픈 프라이머리를 하게 된다면 저는 다른 분들에 비해 불리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완전한 오픈 프라이머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혹시 국민의당과 교섭을 한다면 완전한 오픈 프라이머리를 하자고 제안하고 싶다”고 말했다.

선(先) 경선룰 후(後) 입당이냐는 질문에는 “순서는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이 동반성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알아야 한다”며 “그쪽(국민의당이 나에게) 도움이 된다면 같이 안 할 이유가 있겠느냐. 그러나 나름대로 조건은 갖춰야 한다. 그 중 하나가 오픈 프라이머리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 같은 정 이사장의 제안에 “오픈 프라이머리에 대해서는 당내에서도 이야기가 있다”고 긍정적인 뜻을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