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00:21
SK텔레콤 ‘로라망’, 태국 진출… ‘관광 사업 등에 활용
SK텔레콤 ‘로라망’, 태국 진출… ‘관광 사업 등에 활용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7.02.06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텔레콤이 태국 국영통신사와 IoT 전용망 '로라'의 구축 및 시범사업에 돌입한다. 사진은 지난 3일 태국 방콕 CAT텔레콤 본사에서 열린 행사.< SK텔레콤 제공>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SK텔레콤이 IoT망 ‘로라(LoRa)’의 노하우를 태국에 전한다. 이는 관광객들의 편의 서비스에 활용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지난 5일 태국 제1국영통신 기업 CAT Telecom(이하 CAT)과 ‘IoT 전용망 구축 및 기술 컨설팅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계약을 통해 방콕지역과 휴양지 푸켓 전역이 로라 기반 IoT 전용망을 공동 구축, 오는 4월부터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우선 방콕에는 왕궁 주변 도심지역에 LoRa망이 설치된다. 이는 관광객 대상 IoT 위치추적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함으로, 방콕에선 지난해 말 국왕 서거 이후 왕궁조문객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로라망이 설치되는 또 다른 지역은 관광지로 유명한 푸켓이다. 이곳은 태국 정부가 추진하는 Smart City 프로젝트의 대표 지역이기도 하다.

양사는 푸켓에서 LoRa망 기반 차량 위치추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IoT전용단말을 관광버스에 설치해 관광객들이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차량 이동 경로 및 위치 확인을 하는 서비스다. 이와 함께 양사는 수도/전기 원격검침, 스마트가로등 등으로 IoT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이번 계약이 단순 망 구축에만 국한되지 않고 다수의 국내외 중소벤처기업과 함께 추진하는 건이란 점에서 의미를 부여했다.

즉, 협력업체인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 (기지국/교환기), 스파코사 (IoT기기/솔루션) 등 우수 중소벤처기업의 플랫폼 및 디바이스 수출까지 포함된다는 것이다. 특히 태국 IoT 망은 국내 SK텔레콤 망과 주파수 및 출력조건이 흡사해, 본 사업 계약 시 국내 중소벤처기업들의 본격적인 해외 진출을 기대했다.

그 외 양사는 태국 출라롱콘 대학, 부라파 대학교 등과 산학 협력을 맺고 캠퍼스 내 LoRa기반 IoT 테스트베드 구축 및 다양한 IoT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차인혁 SK텔레콤 IoT 사업부문장은 “CAT사 및 우수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으로 태국의 ICT 사업 발전과 New ICT 생태계 조성을 꾀할 것”이라며 “보다 다양한 협력으로 태국 및 동남아시장서 성공스토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