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20:02
김진태 “고영태 일당 수사하라”… 바른정당 “탄핵 막으려 발악”
김진태 “고영태 일당 수사하라”… 바른정당 “탄핵 막으려 발악”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7.02.1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태극기 집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고영태 더블루K 전 이사와 김수현 고원기획 대표의 녹취파일과 관련,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이번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이 고영태 일당의 공갈사기일지도 모른다”는 게 김진태 의원의 주장이다.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연 김진태 의원은 “고영태 일당이 미르·K스포츠 재단에서 본전을 빼내려고 했는데 잘 안 되고, (그래서) 이 사람들을 몰아내고 장악기도를 한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이 주장하고 있는 고영태 전 이사의 혐의는 대략 일곱가지다. ▲공갈미수 ▲사기미수 및 사기 ▲절도 ▲위증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명예훼손 등이다. 더블루K를 만들어 대기업을 상대로 돈을 갈취하려 했고, GKL로부터는 선수관리 명목으로 돈을 교부받았다는 점, 이밖에 청문회에서 납품한 옷 규모를 부풀리고 의상실에서 최순실을 촬영해 언론에 흘린 것 등을 김 의원은 적시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검에서 수사를 하는 것이 맞지만, 특검을 믿을 수 없다. 태어날 때부터 편파적”이라며 “황교안 권한대행은 법무부에 고영태 일당 공갈사기사건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수사할 것을 지시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야권에서는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탄핵결정에 임박해 이른바 ‘물타기’를 하거나, 혹은 시간이라고 끌 목적으로 이번 사건을 바라보고 있다. 특히 보수진영의 바른정당은 “새누리당이 탄핵 결정을 앞두고 발악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날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대통령 탄핵 이유는 대통령이 국정농단, 대기업 불법 특혜, 불법 대포폰 사용, 블랙리스트 작성 등 헌법과 법률을 명백히 위반하고 헌정질서를 어지럽힌 데 있다”면서 “친박 간신들이 대통령을 망친 것도 모자라 이제 나라까지 망치려 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