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김연아 화장품’ 잇츠스킨, 한한령 그늘 탈출할까
백승지 기자  |  tmdwlfk@sisaweek.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4  18:38: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잇츠스킨이 2일 작년 실적을 공개했다.<뉴시스>
[시사위크=백승지 기자] 한류 화장품의 다크호스 잇츠스킨의 상장 1년 성적표가 초라하다. 중국 한한령 여파로 작년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이 일제히 뒷걸음질을 쳤다. ‘김연아 화장품’ ‘달팽이 크림’ 등으로 입소문을 타며 유커들의 사랑을 받던 모습과 딴판인 결과다. 중국 발 이슈에 크게 좌우되는 수익구조가 드러나며 향후 성장 가능성에도 의문이 제기되는 모양새다.

◇ 중국에 치우친 수익구조… 한한령 ‘취약’

잇츠스킨이 상장 후 1년 성적표에서 낙제점을 받았다. 전자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잠정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2675억원으로 전년대비 13.6%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34.3% 급감해 734억원에 그쳤다. 당기순이익은 585억원으로 30.1% 후퇴했다.

영업이익률은 근 3년간 최악 수준이다. 한때 40%를 육박하던 영업이익률은 매년 앞자리수가 떨어져 현재 20%대로 추락했다. 2014년 40.95%에서 2015년 36.1%로 떨어진 후 작년엔 27%까지 하락했다. 2015년 12월 상장 당시 ‘기업공개 대어’라는 기대감이 무색할 정도다.

잇츠스킨의 발목을 잡은 것은 중국시장에 편중된 매출구조였다. 작년 초까지만 해도 잇츠스킨이 강세를 보였던 중국 시장은 최근 잇츠스킨의 최대 약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달팽이 크림과 면세점·수출대행 등 대부분의 수익이 중국 시장을 기반으로 하는 잇츠스킨은 중국 발 악재에 실적이 크게 요동칠 수밖에 없다.

중국은 지난해 7월 한반도 사드 배치결정 이후 한국 수출기업에 대한 제재수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주력상품 ‘프레스티지 끄렘 데스까르고(일명 달팽이크림)’은 2015년 4월 중국 국가식품의약품감독관리총국(CFDA)에 위생허가를 신청한 이후 심사 결과가 2년 가까이 감감무소식이다. 잇츠스킨에 따르면 달팽이크림의 중국 발 매출은 전체매출의 약 60%에 육박한다.

위생허가를 취득하지 못한 탓에 잇츠스킨은 달팽이크림을 중국 내수 온·오프라인으로 판매할 수 없다. 정식 수출 채널이 막히자 비공식 채널을 이용했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 잇츠스킨은 그간 ‘따이공’으로 불리는 중국인 보따리상을 통해 달팽이크림을 우회적으로 중국에 수출해왔다. 그러나 중국당국이 작년 5월 이마저 금지시켜 잇츠스킨의 판매 전략은 전부 가로막힌 상황이다.

◇ 수익성 약화에도… 광고는 “아낌없이?”

잇츠스킨 관계자는 “중국 소비자에게 인기가 높은 달팽이 크림이 장기간 위생허가를 못 받으면서 중국 쪽 매출액이 감소했다”며 “중국 한한령 위기는 우리뿐만 아니라 산업 전반이 모두 겪고 있으며, 최근엔 일본에 2호점을 내는 등 타 국가로도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업마진 하락에도 마케팅 비용은 늘어나고 있어 투자자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잇츠스킨은 최근 공시를 통해 마케팅 비용 증가를 작년 실적악화의 주요인으로 꼽았다. 작년 3분기 누적기준 광고비를 포함한 판관비는 전년에 비해 10% 증가한 665억원을 기록했다. 2016년 전체 순이익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김연아와 갓세븐 등 유명 홍보모델 기용이 도마에 올랐다.

전자공시에 따르면 잇츠스킨은 작년 말 기준 이익잉여금 1858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잇츠스킨은 최근 한한령 극복과 중국시장 공략을 위한 공격적 투자에 나섰다. 중국 후저우지역에 공장을 설립하고 잇츠스킨의 인기제품과 중국 전용브랜드 제품을 생산하기로 했다. 중국 현지에서 화장품을 만들면 시판에 필요한 위생허가 과정이 간소화되는 장점이 있다. 수출판로가 모두 가로막힌 잇츠스킨이 현지 공장 신설로 한한령 그늘 탈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업계 이목이 집중되는 시점이다.

백승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안희정·이재명, 너무 나갔나… ‘전두환 표창장’ 역풍 우려
2
또 다시 시장 화재 참사… 소래포구 ‘잿더미’
3
김광두·김상조·김호기 교수가 ‘문재인 캠프’에 합류한 이유
4
문재인 지지율, 서울·경기·인천·호남서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5
[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 호남서 11.7%p 하락, ‘전두환 표창장’ 영향
6
[주간 별자리운세] 2017년 3월 20일 ~ 3월 26일
7
[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 호남서 안희정과 28.4%p 차로 1위…안철수 12.5%, 이재명 10.5%
8
[영화 ‘공각기동대’] 스칼렛 요한슨-줄리엣 비노쉬, ‘걸크러쉬’ 최강 케미
9
국민의당, 문재인 불출마 촉구 “도대체 호남 지지율 얼마나 떨어져야…”
10
신연희 강남구청장, ‘문재인 가짜뉴스’ 진짜 몰랐나
SPONSORED
 
정치
1
안희정·이재명, 너무 나갔나… ‘전두환 표창장’ 역풍 우려
2
김광두·김상조·김호기 교수가 ‘문재인 캠프’에 합류한 이유
3
문재인 지지율, 서울·경기·인천·호남서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4
[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 호남서 11.7%p 하락, ‘전두환 표창장’ 영향
5
[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 호남서 안희정과 28.4%p 차로 1위…안철수 12.5%, 이재명 10.5%
6
국민의당, 문재인 불출마 촉구 “도대체 호남 지지율 얼마나 떨어져야…”
7
문재인, 부산·울산·경남 지지율 33%…안희정, 무당층선 문재인 제쳤다
8
[박근혜 파면 후 여론] 문재인·안희정 동반상승
9
더불어민주당, 선거인단 200만 돌파할 듯… 경선 참여 내일까지
10
[박근혜 검찰소환] 입장문 두 문장 …국민들 허탈
경제
1
테슬라 상륙·볼트EV 출시… 달아오르는 전기차 시장
2
‘대치동 비타민’ 대웅제약 임팩타민, 24일부터 15일간 판매정지
3
대상, 임세령·임상민 자매… 실적부진에도 배당금은 ‘두둑’
4
쏠리드, 회수불투명 채권으로 주권매매 정지
5
한신평 “도시바 반도체, 중국 인수 시 SK하이닉스에 악재”
6
‘사면초가’ 국순당, “꼬인다 꼬여”
7
SK텔레콤,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 앞장선다
8
베일 벗은 서미경, 신격호 횡설수설에 ‘눈시울’
9
롯데건설, ‘대치2지구’ 수주 둘러싼 루머에 곤혹
10
잘 나가는 벤츠, 서울모터쇼에서 선보일 모델은?
 
사회
1
또 다시 시장 화재 참사… 소래포구 ‘잿더미’
2
신연희 강남구청장, ‘문재인 가짜뉴스’ 진짜 몰랐나
3
[세월호 인양상황] 지독히 길었던 3년… 곳곳 녹슬고 처참
4
[박근혜 구속영장 청구 논란] 김수남 총장 결단 중요…국민정서도 고려사항
5
‘뉴스룸’ 손석희, “특정집단 위해 존재 안 해” 소신 발언 ‘왜’
6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 4월 ‘야간 벚꽃축제’ 기대감↑
7
강서미즈메디 병원 로타바이러스 확산… ‘18명’
8
‘러브호텔’ 이미지에 갇힌 ‘야놀자’… 이수진 대표 ‘곤혹’
9
[사드 후폭풍①] 유커 사라진 명동, 체감경기 ‘한겨울’
10
[박근혜 검찰소환] 파면 10일 만에 포토라인 선다
국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70 우성빌딩 3층 / 우 120-012 | 시사위크 대표전화 : 02-720-4774 | 팩스번호 : 02-6959-2211
정기간행물 서울 아01879 | 등록일·발행일 2011년 12월 05일 | 발행ㆍ편집인: 이형운
광고·마케팅국장 : 최호진 | 개인정보책임자 :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관리자 : 윤영주 | 고문변호사 강길(법률사무소 한세 대표변호사)
Copyright © 2013 (주)펜세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week@sisawee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