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기자수첩
[기자수첩] 피아구분이 확실한 ‘스트롱맨’ 홍준표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중앙선거대책위 핵심선거대책위 전체회의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지근거리에서 살펴본 홍준표는 어떤 사람이냐”고 물었다. “피아가 분명하고, 앞뒤가 똑같은 사람”이라는 답이 왔다. “자기의견이 강하고, 휘하에서 다른 의견을 듣지만 최종결정은 홍준표 자신이 한다는 입장이 뚜렷하다”고도 했다. 

또다른 관계자도 비슷한 말을 했다. “홍준표는 자신의 생각 외의 다른 메시지가 주변에서 나가는 것을 극도로 싫어한다. 김무성이 측근들과 동지적 관계였다면, 홍준표는 수직적”이라고 전했다. ‘밑에서 일하기 힘들겠다’는 말에는 “아랫사람을 잘 챙긴다. 힘들기만 했다면 내가 남아 있겠느냐”는 반문이 돌아왔다. 나름 꽤 많은 대선주자를 보필한 경험이 있는 이 관계자는 “우유부단한 리더들 보다는 훨씬 낫다”고 평했다. 

주위에서 전하는 말은 대체적으로 언론에 비춰지는 홍준표 후보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다. 가장 적합한 표현을 위해 떠오르는 단어는 ‘독재자’일 것이다. 그런데 홍 후보는 이 같은 주위의 평가를 오히려 반기는 모양새다. 아예 대선 캐치프레이즈 중 하나로 내걸기도 했다. 바로 ‘스트롱맨’(독재자)다.

홍 후보가 내세우고자 하는 바는 추진력이다. 대한민국의 적폐를 청산하기 위해서는 누구보다 강한 추진력이 있어야 가능하다는 얘기다. 박정희 향수를 가지고 있는 보수 유권자들 사이에서는 ‘힘 있는 누군가 나서서 대한민국을 싹 청소했으면 좋겠다’는 여론이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다.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후보가 당선된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적폐청산은 누군가의 눈치를 보는 사람이 추진할 수 있는 일이 아님은 분명하다. 

선거에 임하는 전략도 단순하다. ‘보수우파’를 결집해 당선되겠다는 것. 정치적 계산에 의한 어설픈 봉합이나 통합은 언급하지도 않았다. 당연히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는데 적합한 후보가 아니라는 비판이 따랐다. 그렇지 않아도 홍 후보에게는 ‘불통’과 ‘독선’ 등의 비판이 꼬리표처럼 붙는다. 그러나 모든 국민들의 지지를 받는 정치인은 없다. 유권자들이 냉정하게 살펴야할 점은, 후보가 내세우는 정책과 공약이 국익과 전체 국민을 위한 것인지 여부다.

물론 홍 후보의 수위 높은 발언은 충분히 비판의 대상이다. 국민들의 정치에 대한 반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다. 여론조사에서 홍 후보가 비호감 1위로 나오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캠프에서도 “워딩이 너무 쎄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다. 성완종 리스트 재판 중이라는 자신의 결점을 감추기 위해 상대방에게 무리한 공격을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홍 후보 측 관계자는 “홍준표가 잘못했다면, 그 기준을 다른 후보나 문제를 제기하는 측에도 적용해보라는 의미로 봐달라”면서 “다소 강하게 전달되는 측면은 있지만, 틀린 말은 아니다. 홍준표는 부화뇌동하지 않고 뱉는 말은 지킨다”고 항변했다.

정계성 기자  under74@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