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08:12
안철수 선대위, 김덕룡·김종인·정운찬 영입 추진
안철수 선대위, 김덕룡·김종인·정운찬 영입 추진
  • 은진 기자
  • 승인 2017.04.1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과 안철수 대통령후보.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 영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14일 전해졌다. 대선 출마를 선언했던 정운찬 전 총리는 이날 중 불출마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민의당과 접촉 중인 것으로 보인다.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김덕룡 이사장은 얘기가 잘 진행되고 있다. 본인이 주변 정리를 좀 하겠다고 해서 빠른 시일 내에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안철수 후보와 직접 만나고 통화를 하면서 입장 조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이사장의 영입은 박 위원장을 중심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누가 영입을 주도했느냐’는 질문에 “제가 했다”며 “또 우리 정대철·권노갑 고문, (안철수) 후보 자신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가 (영입을) 다 한다 이렇게 얘기할 수는 없고 지금까지는 선대위가 구성 안됐으니까 제가 만날 분은 만나고 연락도 드리고 했는데, 앞으로는 이찬열 인재영입위원장을 중심으로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등 지도부에서 다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불출마로 가닥을 잡은 정 전 총리와도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은 “김 전 대표나 정 전 총리에 대해 확정된 것은 없다. 아무리 정치판이라고 하지만 그래도 금도가 있다. 엊그제 불출마 선언 하신 분에게 우리 당 와달라고 어떻게…. 정 전 총리도 불출마 선언을 하신다 얘길 들었는데 저희들이 지금 얘기하는 것은 좀 그렇다”면서도 “하나 분명한 것은 문재인 후보가 돼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는 형성했다”고 여지를 뒀다. 이어 “그분들이 적극적으로 안철수 후보를 도와줄지 아닐지는 더 두고 봐야 될 문제”라고도 했다. 박 위원장은 김 전 대표와 가까운 시일 내에 식사를 하며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홍의락 의원이 국민의당 입당을 고려 중인 것에 대해서는 “현역 의원들은 본인들이 주변 정리나 지역구 주민들의 여론을 청취하고 있으니 제가 누가 들어온다 하는 말은 좀 그렇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