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말·말·말
[말·말·말] “샤이 아닌 셰임 보수만 남았다”

○… “낙선 후보는 자중하거나 정계은퇴”

정우택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대선에서 패배한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를 향해 직격탄을 날린 말. 그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태까지 대통령 후보로 나왔다가 낙선한 사람들은 자중하거나 정계은퇴를 했다”면서 “그 점을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잘 인식해주길 바란다”고 지적. 이와 함께 “지금 낙선한 후보로서 할 일은 모든 당원들이 협력해준 데 대해 고마움을 표시하고, 국민들께도 감사 표시를 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일침을 가하기도.

○… “사드 돌려보내는 문제까지 검토”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사드 배치와 관련 전면 검토 입장을 표명한 말. 그는 17일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사드 배치가) 어디까지 와 있는지 등의 내용을 꼼꼼히 살펴본 뒤 법적 절차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다면 (사드를) 돌려보내는 문제까지 포함해서 살펴봐야 한다”고 설명. 특히 우원식 원내대표는 “원래 국민의 재산과 관련된 외국과의 관계는 국회의 비준을 거쳐야 하는 것”이라면서 “땅을 내주는 문제, 사드 비용 문제, 국민의 생명·안전과 재산 측면을 잘 살펴서 현명한 판단을 하겠다”고 강조.

○… “샤이 아닌 셰임 보수만 남았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선 패배에 대한 반성을 강조한 말. 그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우리가 잘해서 24%를 얻은 것이 아니라 보수를 사랑하는 열렬한 지지자들이 뭉쳐주신 것”으로 해석한 뒤 “우리가 선거기간 내내 샤이(수줍은) 보수 이야기를 했는데, 보수가 우리를 셰임(부끄러운)하면서 셰임 보수만 남았다”고 설명. 보수층마저 자유한국당이 너무 창피해서 못 찍었다는 얘기. 따라서 나경원 의원은 “그동안 부패, 무능, 수구와 결별하는 모습을 진지하게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

 

시사위크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