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르포
[르포-대선 이후 광주 민심] "대선 때 안철수 찍었지만 지금은 문재인 응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안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직접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광주=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대 대선 광주지역에서 61.14%를 득표했다. “바닥민심은 우리에게 있다”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광주 득표율은 30.08%에 불과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등은 호남이 정권교체를 위해 전략적 선택을 한 것이라며 다음을 기약했다. 그러나 현장에서 확인한 광주의 민심은 투표여부를 떠나 문재인 대통령에게 호의적이라는 점은 분명했다.

18일 5.18 기념식 현장에서 만난 A씨(66세ㆍ여ㆍ전업주부)는 “기대감이 크다. 희망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일주일 밖에 안됐지만, 벌써 많은걸 바꿔가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며 “우리가 기대했던 대통령의 모습이 이런 게 아니겠느냐. 주위사람들도 다 칭찬일색”이라고 전했다.

유족대표로 5.18 기념식에 참석한 B씨(62세ㆍ여ㆍ자영업)는 “장사를 하면서 듣는 말이 많은데 젊은 사람들은 문재인, 어르신들은 문재인과 안철수 지지자가 비슷했던 것 같다”면서 “자식세대들이 문재인이 그렇게 좋다고 하는데 부모의 마음으로 문재인을 찍은 사람도 상당수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아들도 몇 년 째 취업준비를 하고 있는데 문 대통령이 청년실업문제를 꼭 해결해줬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시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5.18 민주묘지에 들어가고 있다.<시사위크>
상이군경 출신이라고 밝힌 C씨(59세ㆍ남ㆍ자영업)는 문재인 정부의 안보행보에 높은 점수를 줬다. 그는 “문 대통령이 북한이 미사일 쏘고 위협적인 행동을 하니까 바로 용산 국방부와 합동참모부를 먼저 방문했다는 보도를 봤다. 참 잘한 일”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안보위기라고 국방부 찾아갔다는 얘기는 들어보지 못했다. 안보는 보수가 잘하고, 진보는 불안하다는 건 완전히 허황된 얘기”라고 거듭 문 대통령을 칭찬했다.

◇ “안철수 지지했지만… 문재인 잘하고 있다”

대선에서 안철수 후보를 찍은 시민들도 문 대통령을 응원하고 있다는 점이 특히 관심을 끌었다. 비록 문 대통령에게 한 표를 행사한 것은 아니지만, 결과에 대해 나름대로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했다. 지지했던 후보가 낙선했다고 실망하거나 정치를 외면하는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패배감에 휩싸였던 지난 대선과는 분위기가 분명히 다르다”는 게 지역정가 관계자의 설명이다.

10년 가까이 광주에서 택시를 운전했다는 D씨는 “안철수가 참신하고 새로운 얼굴이다. 성공한 사업가로 수백억을 기부해 재단도 만들었다고 하고, 정치에 새 바람을 이끌어줄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 그래서 안철수에 투표했다”면서도 “막상 문 대통령이 취임해서 일하는 것을 보니 대통령은 새 얼굴도 좋지만, 경험과 경륜이 있는 사람이 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의 5.18 묘역 참배를 멀리서라도 지켜보기 위해 몰려든 광주시민들의 모습.<시사위크>
광주 송정역에서 만난 20대 여성은 “부모님이 안철수 후보 지지자였는데 많이 설득했다. 처음에는 부모님도 반신반의 하셨는데 지금은 차라리 잘됐다고 하신다”면서 “취업준비생으로서 남부럽지 않은 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개인적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을 향한 기대감은 여론조사에서도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16일부터 18일까지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87%로 나타났다. 광주·전라 지역에서는 무려 96%의 응답자가 ‘잘할 것’이라고 했다. 이는 첫 문민정부 출범으로 국민적 기대감이 최고조였던 김영삼 정부 초기(85%) 보다도 높은 수치다.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홈페이지 참조 가능>

정계성 기자  under74@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