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04:37
‘돈봉투 만찬’ 감찰반, 이영렬·안태근 등 만찬 참석자 대면조사 완료
‘돈봉투 만찬’ 감찰반, 이영렬·안태근 등 만찬 참석자 대면조사 완료
  • 최찬식 기자
  • 승인 2017.05.2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돈봉투 만찬’ 사건을 감찰하고 있는 법무부·검찰청 합동감찰반은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등 모든 만찬 참석자 대면조사를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권자전국회의가 23일 서울 서초구 검찰청 앞에서 ‘돈봉투 만찬’ 사건으로 드러난 적폐 검찰을 규탄하고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주권자전국회의 / 뉴시스>
[시사위크=최찬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 감찰 지시 하루 만인) 지난 18일 감찰에 착수한 이래 현재까지 만찬 참석자 전원(10명)에게서 경위서를 제출 받았고, 현장조사 등을 통해 결제 전표 등 자료를 확보했다.”

이른바 ‘돈봉투 만찬’ 사건을 감찰하고 있는 법무부·검찰청 합동감찰반은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등 모든 만찬 참석자 대면조사를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돈봉투 만찬’ 합동감찰반은 이날 “지난 18일 감찰 착수 이래 현재까지 만찬 참석자 전원으로부터 경위서를 제출받았고, 현장조사 등을 통해 결제전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며 “관련자들의 통화내용, 계좌내역 등 필요한 자료를 임의제출 받아 검토 중이며, 만찬 참석자 10명을 포함해 참고인 등 20여명에 대한 대면조사도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을 비롯한 검찰 간부 7명은 27일 대검찰청에서,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 등 법무부 쪽 간부 3명은 법무부에서 대면조사를 받았다. 참고인들까지 포함해 총 20여명의 대면조사가 끝났다고 감찰반은 밝혔다.

감찰반은 앞으로 필요한 부분에 대해 보강조사를 하고, 법령 위배 여부 등을 검토함과 아울러 특수활동비 사용체계 점검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한편 ‘돈봉투 만찬’은 지난 4월 21일 이영렬 전 지검장 등 검찰 특별수사본부 소속 서울중앙지검 간부 7명이 안 전 국장 등 법무부 검찰국 간부 3명과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A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70만~100만원이 든 돈봉투를 ‘격려금’ 명목으로 주고받은 것으로 밝혀지면서 불거졌다. 해당 돈의 출처는 특수활동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지검장과 안 전 국장은 경위서를 통해 “고생하는 후배들을 위로하기 위해 식사를 했고 건넨 돈은 격려금 성격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들은 검찰 특수본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재판에 넘긴 지 불과 사흘 만에 저녁 식사자리를 가졌다. 특히 안 전 국장의 경우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자신에 대한 수사를 무력화하는 연결고리로 활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물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커졌다.

이 때문에 돈 봉투를 주고받은 것은 부적절하거나 위법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문재인 대통령이 감찰을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