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11:38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도종환·김현미·김영춘 의원 각각 장관후보자 임명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도종환·김현미·김영춘 의원 각각 장관후보자 임명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7.05.3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후보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후보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후보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후보자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행정자치부 장관후보자에 김부겸 민주당 의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후보자에 도종환 의원, 국토교통부 장관후보자에 김현미 의원, 해양수산부 장관후보자에 김영춘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김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내각 인선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인선은 다수의 언론에서 예측했던 내용이다. 김부겸 의원의 경우, 지방자치분권 분야 선구자라는 점에서 행자부 장관이 유력하게 여겨졌다. 도종환 의원은 박근혜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파헤친 장본인으로 새 정부 문화부 장관에 임명됐을 경우 의미가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반면 김현미 의원의 국토교통부 장관후보자 임명은 깜짝인선으로 받아들여졌다. 김현미 의원의 입각 가능성은 점쳐진 바 있으나,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낙점될 것을 예상하는 시각은 많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김 의원이 국토교통부 장관에 취임한다면 첫 여성 국토부 장관이 된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수월한 청문회 통과를 위한 인선이라는 해석도 내놨다. 이낙연 총리후보자 인준안이 표류 중인 상황을 감안해, 국회 문턱 통과가 상대적으로 쉬운 현역의원을 전면에 내세운 것으로 판단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