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09:18
민주당, 검찰의 돈 봉투 만찬사건 감찰결과 ‘존중’
민주당, 검찰의 돈 봉투 만찬사건 감찰결과 ‘존중’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7.06.07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인종 합동감찰반 총괄팀장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사건'의 감찰결과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민주당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검찰의 자체 감찰결과에 대해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7일 오후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백혜련 대변인은 “검사징계법상 파면이 없는 상황에서 면직과 수사의뢰는 사실상 최고수준의 중징계”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백혜련 대변인은 “감찰반이 수사의뢰를 했고 이미 이 사건은 시민단체가 고발한 만큼 수사팀은 감찰결과를 토대로 조속히 수사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안태근 전 검찰국장은 국정농단 사건 및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수사에 영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있는 만큼 더욱 철저한 수사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이번 사건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분골쇄신’의 자세로 내부 개혁에 앞장서야 할 것이다. 검찰이 검찰다워질 때 비로소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후 3시 법무부·대검찰청 ‘돈 봉투 만찬사건’ 합동감찰반은 경기도 과천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감찰 결과를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사건을 인지하고 감찰지시를 내린 지 20일 만이다. 

감찰반은 만찬사건 핵심 인물인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에게 각각 면직 징계를 내렸다. 이 전 지검장에 대해서는 징계와 별도로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다만 나머지 참석자 8명에 대해서는 ‘경고’ 조치로 끝냈다. 상급자의 제의에 따라 수동적으로 참석했다는 점이 고려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