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9:06 (목)
민주당, 안경환 판결문 자료유출 ‘조직적 배후세력’ 의심
민주당, 안경환 판결문 자료유출 ‘조직적 배후세력’ 의심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7.06.1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당이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 낙마의 단초가 됐던 '판결문'에 대해 특정세력의 움직임을 의심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민주당이 안경환 법무부장관의 낙마에 대해 배후세력을 의심했다.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탈검찰화 등 검찰개혁에 반대하는 세력의 움직임일 수 있다는 것이다.

19일 민주당 최고위원회를 주재한 추미애 대표는 “일각에서 검찰개혁을 두려워하는 세력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다고 하는데 강력히 대응하겠다”며 “이는 국민주권 시대에 반하는 기득권 적폐세력의 발목잡기”라고 규정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영주 최고위원은 “(안경환 후보자 낙마로) 지난 주 일부 정치검찰들을 속으로 웃었을 것”이라며 “자기들이 사람취급 안했던 윤석열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에 앉히고, 정치검찰을 내쫓은 (조국) 민정수석이 사퇴요구를 받고 있으니 정치검찰들의 속내를 알만하다”고 의심했다.

민주당이 안경환 후보자 낙마의 조직적 배후를 의심하는 이유는 과거 이혼무효 ‘판결문’ 때문이다. 앞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안 후보자의 과거 혼인무효 판결문을 배포, 자진사퇴의 결정적 역할을 했다. 문제는 해당자료의 출처가 다소 의심된다는 점이다. 가사소송의 경우 판결문의 비공개가 법으로 규정돼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특정세력이 주 의원에게 의도적으로 넘겨줬을 가능성까지 제기하는 상태다.

이와 관련, 민주당 제윤경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40년 전 개인의 사건이 이렇게 신속하게 언론에 공개되고 보도된 경위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며 “국회에서 공식적으로 받는 자료에는 애초에 어떠한 개인정보도 기재되어 있지 않다. 주 의원 (개인정보를) 삭제한 뒤에 공개하였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기존에 국회에 제출되는 서류양식과는 다르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 대변인은 “따라서 그 자료의 입수경위에 대해서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만약 이 모든 행위들이 법무부와 검찰 개혁을 막고자 하는 의도된 어떤 행동이라면, 이는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