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09:30 (일)
조국 책임론 띄우는 한국당, 그런데 우병우는?
조국 책임론 띄우는 한국당, 그런데 우병우는?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7.06.1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 낙마로 야권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주요 공략대상은 인사검증을 책임지고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다. 이를 통해 문재인 정부 인사검증 시스템 문제를 전반적으로 확대시키려는 게 야권의 전략이다. 야권 일각에서는 국회 운영위를 소집, 청와대 수석들을 국회로 불러들이는 방안까지 제시됐다.

19일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를 주재한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은 “문재인 대통령이 개혁이라는 목표의식이 강해 검증이 약해진 것 같다고 했다”며 “대통령이 스스로 책임져야 하는 상황에 대해 남 이야기하듯 말하는 것은 국정최고책임자로서 부적절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권한대행은 “문재인 대통령이 안이한 검증이라고 말한 대상은 조국 민정수석일 것”이라며 “인사검증에 안이했다면 조국 민정수석은 국민께 그 실상을 보고하고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야권의 공세에 민주당은 ‘조국 방어하기’에 적극 나섰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의 의혹은 이미 해소됐으며 임명은 대통령의 정당한 법적 권한을 행사한 것이라는 논리를 내세웠다. 안경환 후보자 낙마에 대해서는 ‘검찰개혁 반대세력’의 조직적 움직임을 의심했다. 아울러 인수위 없이 출범한 문재인 정부 혼란의 근본적인 원인은 자유한국당에 있음도 분명히 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추미애 대표는 “검찰개혁과 외교부개혁이라는 달을 가리키고 있는데 야권은 달은 보지 못한 채 손가락만 보고 있다”며 “검찰개혁을 거부하는 적폐세력임을 인정하는 꼴”이라고 비난했다. 김영주 최고위원은 “박근혜 정부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해서는 말도 못했던 자유한국당이 (조국 수석더러) 물러나라는 말을 하니 민망하다”고 지적했다.

전해철 최고위원은 나아가 “문재인 정부의 인사검증 시스템이 무너진 게 아니라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완전히 붕괴된 시스템을 새로 구축하는 시기”라며 “인수위 없이 새 정부가 출범하고 수석조차 인선이 안 된 상태여서 인사추진위원회가 가동되지 못했으나, 이제 기반이 마련돼 인사검증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