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7:24 (화)
법무부 장관 후보자 박상기, 국민권익위원장 박은정 임명
법무부 장관 후보자 박상기, 국민권익위원장 박은정 임명
  • 은진 기자
  • 승인 2017.06.27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법무부 장관·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미래창조과학부 1차관 등 장관 및 차관급 내각 인선을 발표했다.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 후 11일 만에 다시 법무부 장관 자리를 채웠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박상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에 박은정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미래부 1차관에 이진규 미래창조과학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을 임명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박상기 법무장관 후보자는 전남 무안 출신으로 한국형사정책학회 회장,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원장, 경제정의실천연합 공동대표,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지냈다. 박 대변인은 박 후보자가 “검찰과 사법제도 개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법학자로 검찰개혁위원회와 사법제도위원회 위원을 역임하는 등 학계와 시민사회는 물론 법무행정 현장에서도 사법개혁을 위해 활동해온 이론가 겸 실천가”로 “법무부 문민화, 검찰 중립성 및 독립성 강화, 인권·교정·출입국 등 대국민 법무행정서비스 혁신 등 새 정부의 종합적인 개혁 청사진을 책임지고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은 경북 안동 출신으로 한국인권재단 이사장, 대통령 직속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부위원장, 대한법률구조공단 비상임이사,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지냈다. 박 대변인은 박 후보자가 “사회적 약자 보호, 생명윤리 등 국민 권익 측면의 다양한 사회적 현안에 대한 전문성과 통찰력을 가진 법학자로서 이론과 실천력을 겸비”했으며 “국민 권익을 보호하고 부정부패 척결, 불합리한 행정제도 개선 등으로 ‘투명하고 청렴한 사회’를 만들어갈 적임자”라고 밝혔다.

이진규 미래부 1차관은 부산 출신이다. 기술고시 26회로 공직에 입문해 미래창조과학부 인터넷정책관, 미래창조과학부 연구개발정책관, 미래창조과학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 미래창조과학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을 지낸 과학기술분야 정통 관료로 분류된다. 박 대변인은 “과학기술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것은 물론 과학기술행정분야 최고의 정책통으로서, 과학기술계로부터 책임감과 추진력을 인정받아 깊은 신뢰관계를 쌓아 온 것이 장점”이라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