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00:07
대우조선해양, 영구채 발행으로 자본 확충 박차
대우조선해양, 영구채 발행으로 자본 확충 박차
  • 권정두 기자
  • 승인 2017.06.2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이 영구채 발생으로 재무구조개선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영구채 발행으로 재무구조개선 및 경영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28일 1조2,848억원 규모의 영구채를 발행한다고 공시했다. 이번 영구채는 30년 만기에 이자율은 1%이며, 전액 한국수출입은행이 인수하고 인수대금은 기존채권과 상계처리된다.

대우조선해양 이사회는 이미 지난 13일 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의했고, 이에 산업은행과 시중은행은 7,928억원 규모의 증자를 결정해 자본확충에 동참한 바 있다. 은행의 유상증자와 이번 영구채 발행이 완료되면 대우조선해양의 부채비율은 연결기준으로 2017년 1분기말 1,557%에서 2017년 상반기말 400%대로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다만, 아직 숙제가 남아있다. 대우조선해양 채무조정안 법원인가에 대해 개인투자자 한 명이 대법원에 재항고를 한 것이다. 이에 따라 8,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및 기업어음(CP)에 대한 출자전환은 현재 인가효력이 정지돼 있는 상태다.

대우조선해양은 “대법원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절차를 즉시 진행하기 위해 모든 준비를 마친 상황”이라며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예정대로 7월 21일 회사채(출자전환분 제외)에 대한 이자지급을 위해 지난 26일부터 3주간 일정으로 회사채 채권신고 접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채 및 기업어음의 출자전환이 완료되면 부채비율은 300% 수준으로 감소해 향후 수주활동과 하반기 주식거래 재개에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을 회생시키기 위해 산업은행 및 수출입은행을 포함한 채권은행과 개인투자자 여러분의 희생에 감사드린다”며 “전임직원은 뼈를 깎는 심정으로 경영정상화를 조기에 이뤄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자회사 웰리브 및 대우조선해양건설 매각에 성공하면서 자구안 이행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약 2조7,100억원의 자구목표 중 현재까지 2조650억원을 달성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