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04:38
박범계, 정윤회문건·우병우 추가수사 예견
박범계, 정윤회문건·우병우 추가수사 예견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7.07.0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민주당 최고위원이 문무일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합리적이면서 개혁적 성향의 인물로 평가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박범계 민주당 최고위원이 ‘정윤회 문건’ 사건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추가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봤다. 문무일 검찰총장 지명으로 향후 수사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5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한 박범계 최고위원은 “검찰총장은 제도 개혁 이전에 수사로써 보여주는 게 진면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박 최고위원은 “국정원 적폐청산 TF팀의 감찰 결과에 따라 검찰로 고발될 사건도 있다. 지금 기소된 국정 농단 사건에 대한 공소 의지도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우병우 부분에 대한 수사는 완성돼 있지 않다. 정윤회 문건 수사는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새 검찰총장 체제 하에서 신속하게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다만 “의도적으로 기획해서 하관하는 그런 차원은 아니다”며 선을 긋기도 했다. '사정기관을 이용한 야권탄압'이라는 역풍을 조기에 무마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신임 검찰총장으로 지명된 문무일 고검장에 대해서는 합리적·개혁적 인사로 판단했다. 박 최고위원은 “검사들을 설득하고 동의를 받아내야 하는 측면에서 좋은 인선이라고 평가하고 싶다”며 “문무일 고검장은 굉장히 합리적인 성품이고 비교적 온유한 성품, 그리고 개혁적 성향도 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