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4:11
한 자리 모인 금호타이어 부서장 “회사 반드시 살려낼 것”… 경영정상화 결의
한 자리 모인 금호타이어 부서장 “회사 반드시 살려낼 것”… 경영정상화 결의
  • 강준혁 기자
  • 승인 2017.07.1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 부서장 168명 “자구노력 통해 2년 안에 영업이익률 10% 달성하겠다”
금호타이어 부서장들이 15일 광주 금호타이어 공장에서 열린 전략경영세미나에서 중국 더블스타로의 매각 반대를 재결의하고 구체적인 경영 정상화 방안을 수립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금호타이어>

[시사위크=강준혁 기자] “뼈를 깎는 심정과 노력으로 회사를 정상화 시키겠다.”

금호타이어 부서장들이 매각 위기에 처해 있는 회사의 경영정상화 방안을 수립하고 회생을 위한 결의를 다짐했다.

16일 금호타이어 따르면 이한섭 사장을 비롯한 금호타이어의 국내·해외 임원, 팀장, 내수 지점장 등 168명은 15일 광주 광산구 금호타이어 공장에서 전략경영세미나를 열고 중국 더블스타로의 매각 반대를 재결의하고 구체적인 경영정상화 방안을 수립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판매 증대 ▲비용 절감 ▲생산성 향상 ▲수익성 위주 신제품 개발 등의 자구 노력을 통해 향후 2년안에 영업이익률 10%를 달성하기로 했다. 또한 원가 절감과 품질 개선 활동을 통해 제품 경쟁력을 제고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와 함께 참석자들은 심기일전의 자세로 일류 품질의 고객지향적 제품을 생산하고 자기혁신과 희생을 통한 솔선수범을 생활화해 대동단결하는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는 뜻도 전했다.

이호 금호타이어 경영기획본부 본부장은 "뼈를 깎는 심정과 노력으로 회사를 정상화 시킬 것"이라며 “올해 미국 조지아 공장과 중국 남경 공장이 정상화되고 오늘 수립한 과제들을 실천하면 금호타이어는 자력으로 다시 우량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3일에는 금호타이어 일반직·현장관리직·연구직 사원들이 해외 부실매각 반대를 결의하고 전 임원이 더블스타로 매각 시 총사퇴 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