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18:36 (토)
정동영, 안철수 당 대표 출마설에 고개 갸우뚱
정동영, 안철수 당 대표 출마설에 고개 갸우뚱
  • 은진 기자
  • 승인 2017.08.03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정동영(왼쪽) 의원과 안철수 전 의원이 지난 3월 본회의장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국민의당 당권 도전을 선언한 정동영 의원은 2일 안철수 전 대표의 출마설에 대해 “출마 자체가 의외라고 받아들여진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YTN라디오 ‘곽수종의 뉴스 정면승부’ 인터뷰에서 “선거라는 것은 누구나 개인의 결단으로 출마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그에 대한 판단은 당원과 국민의 몫”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당이 절대 위기인데 과연 출마 하시는 것이 당의 단합과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될 것인가, 아니면 오히려 혼란과 갈등을 부추길 것인가 이 점은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신중론을 폈다.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을 추진할 것이란 관측에 대해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그 배경과 뿌리가 다르다”며 “따라서 합당은 적절치 않고 현실적으로도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개혁의 경쟁자, 개혁 연대, 입법 연대는 필요하다”고 봤다. 정 의원은 “홍준표 야당이 100% 발목을 잡는 입장에서 국민은 재벌개혁·방송개혁·언론개혁·검찰개혁·교육개혁·정치개혁을 원한다. 홍준표 야당이 반대할 때 개혁할 수 있는 방법은 입법연대밖에 없다”며 “국민의당·바른정당이 공조해서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개혁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당 대표가 된다면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와 개인적으로도 친분이 있지만, 재벌개혁과 사회개혁을 위해서 적극적으로 공조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