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SNS 풍경
[SNS풍경] “아들 같아서…” 박찬주 부인 해명에 “당신 아들이라도?!” 공분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아들 같은 마음이었다.” ‘공관병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의 부인 전모 씨의 이 같은 해명은 논란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방송인 유병재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에서 아들딸로 살기 힘든 이유”라며 “딸 같아서 성희롱하고 아들 같아서 갑질하기 때문”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전씨는 썩은 토마토나 부침개를 집어 던졌다는 공관병의 진술에 “그런 적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네티즌들의 공분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김민성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