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00:09
서울시 2분기 전월세전환율 5%… 월세 부담 소폭↓
서울시 2분기 전월세전환율 5%… 월세 부담 소폭↓
  • 범찬희 기자
  • 승인 2017.08.10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년간 서울시 주택전월세 전환율을 나타낸 그래프. <서울시>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서울에 거주하는 세입자들의 월세전환 부담이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5분기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던 전월세전환율이 다시 하향 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서울시내 반전세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1분기 대비 0.2%p 하락한 5.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는 1.1%p 하락한 수치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전환세 전환율이 낮을수록 월세 부담이 적어진다고 본다.

자치구별로는 금천구가 5.8%로 가장 높았다. 종로구(5.7%), 용산구(5.5%)도 높은 축에 속했다. 반면 4.4%로 동률을 이룬 강동구와 송파구가 가장 낮았다.

권역별로는 종로, 중구, 용산으로 묶인 도심권과 서대문, 마포, 은평의 서북권이 5.4%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서남권(5.2%), 동북권(5.0%), 강남 4구가 속한 동남권(4.5%) 순이었다.

금액별로는 보증금이 1억원 이하인 주택의 전월세전환율은 6.4%로 1억원 초과 주택(4.2~4.5%)보다 약 2%p 더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억원 이하 단독다가구는 6.7%로 아파트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보증금이 1억원 이하일 때가 1억원을 초과할 경우보다 월세전환 부담이 크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서울시 정유승 주택건축국장은 “올해 2분기 전월세 전환율은 서북권과 서남권의 연립다세대만 소폭 상승하는 등 지난분기와 비슷하거나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8.2대책이 서울 전월세 시장에 주는 영향에 대해 보다 면밀한 모니터링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