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편의점 업계, ‘살충제 계란’ 파문에 벨기에 와플 판매 중단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본문에 언급된 제품과 관계 없음.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유럽에서 파문을 낳고 있는 ‘살충제 계란’ 여파가 국내에도 미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편의점 5사(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는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벨기에 와플’의 판매를 잠정 중단하거나 그럴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벨기에와 네덜란드에서는 인체에 해로운 살충제 ‘피프로닐’ 성분에 오염된 계란이 대량유통됐다는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이에 국내 유통업체들이 벨기에산 ‘로투스’ 제품의 와플이 소비자들에게 미칠 영향을 우려해 판매와 발주를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로투스는 현재 국내 편의점에 ‘로투스 오리지날 벨기에 와플’과 ‘로투스 오리지날 벨기에 와플 위드 초콜릿’ 두 종류를 유통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제품이 살충제 성분에 오염된 계란을 사용해 제조됐는지 여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최민석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