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황우석 사태’ 박기영 선택한 이유
청와대는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인사 문제로 “국민께 걱정을 끼쳐 송구스럽다”는 입장과 함께 “공과를 함께 판단해달라”고 요청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를 표명했다.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인사 문제로 “국민께 걱정을 끼쳐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널리 이해를 구하며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경청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 같은 의중을 전하며 다시 한 번 여론의 판단을 구했다. “과와 함께 공도 평가해야 한다”는 얘기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른바 ‘황우석 사태’ 당시 과학기술보좌관을 지낸 박기영 본부장의 “무거운 책임”을 인정하면서도 “우리나라 IT분야와 과학기술 분야의 국가경쟁력은 참여정부 시절 가장 높았다”는 점을 공으로 내세웠다. 무엇보다 새 정부에서 신설되는 과학기술혁신본부가 “충분한 위상과 힘을 가지고 역할을 다하게 하는 것이 큰 과제 중 하나”인 만큼 경험자가 적격이라고 판단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박기영 본부장은 참여정부 때 과기부총리제와 과기혁신본부 신설 구상을 주도한 주역 중 한 명”이라면서 “이 문제를 가장 잘 알고 조금이라도 경험이 있는 적임자가 필요해서 과거 인사 재등용이라는 한계에도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영전은 아니었다.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과거에 맡았던 과학기술보좌관보다 더 나은 자리가 아니라 같은 급의 직책이기 때문이다.

관건은 여론이다. 청와대 측은 박기영 본부장에 대한 임명 철회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이날 브리핑 또한 “어떤 예단을 가지고 말한 게 아니”다. 인사 배경을 참고로 “공과를 함께 판단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한 관계자는 “국민께서 이해가 안 된다고 하시면 할 수 없지만, 적어도 이런 과정은 거쳐야 한다는 것이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소미연 기자  pink2542@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