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18:51 (수)
통일부, 문재인 정부서 위상 강화… 박근혜 정부와 대조적
통일부, 문재인 정부서 위상 강화… 박근혜 정부와 대조적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7.08.24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업무보고에 앞서 이낙연 총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 등과 차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정부에서 통일부의 위상이 강화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에서 차후 추진할 남북경협, 평화협정 등을 담당할 부처가 됐기 때문이다. 사실상 목소리를 내지 못했던 지난 정부와 비교하면 확연한 차이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외교부·통일부 업무보고 자리를 통해 통일부에 힘을 실어줬다. 문재인 대통령은 “통일부는 남북관계를 다루는 주무부처로서 주도적이고 능동적 역할을 기대한다”며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남북 경제구상을 실현하는데 통일부의 역할이 지대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 상황이 어려워질수록 통일부의 역할이 작아지는 것이 아니라 더 막중해지는 사명감을 갖기 바란다”며 “엄동설한에도 봄은 반드시 오는 것이므로 봄이 왔을 때 씨를 뿌릴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통일부의 위상강화는 앞서 문 대통령이 조명균 장관을 임명했을 때 예견됐다. 그간 통일부는 정부부처 가운데 정권의 외풍을 가장 많이 탔던 부처 중 하나다. 통일부 출신 장관은 정세현 전 장관을 제외하면 조명균 현 장관이 유일하다. 통일부가 약 50년 가까이 지속된 부처라는 점을 감안하면, 그간 통일부의 위상이 어땠는지 짐작할 수 있다.

이는 통일부가 국방부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같은 전문적 부처 보다는 ‘정치적’ 부처로 여겨지는 경향이 강했기 때문이다. 학자나 정치인 또는 외무부 인사들이 맡아도 무방하다는 인식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심지어 일부 정권은 일종의 보은자리로 여기는 측면도 있었다.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여권의 한 관계자는 “남북대화 단절 국면에서 통일부의 위상은 미미했고, 수장 자리는 나눠먹기용이었던 적도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남북대화를 전담하는 부처로 ‘전문성’이 매우 중요하다는 분석이다. 무엇보다 북한 정세를 잘 파악하고 있어야 하며, 북한과의 신뢰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앞으로도 인사의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