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9:06 (목)
공수처 설치, 대구·경북서도 62.9%가 찬성
공수처 설치, 대구·경북서도 62.9%가 찬성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7.09.2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 설치에 대해 전연령, 전지역 층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고위공직자수사처(이하 공수처) 설치에 대해 70% 가까운 응답자가 찬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tbs 의뢰로 리얼미터가 실시해 21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8.7%(매우 찬성 48.5%, 찬성하는 편 20.2%)가 공수처 설치 권고안에 찬성했다.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21.5%(매우 반대 10.6%, 반대하는 편 10.9%)로 나타났고, ‘잘 모름’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9.8%로 집계됐다.

공수처 설치 권고안에 대한 찬성의견은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찬성 74.2% vs 반대 15.6%)와 경기·인천(72.9% vs 18.8%), 서울(71.0% vs 19.8%)에서는 찬성 응답이 70%를 넘었다. 특히 부산·경남·울산(63.3% vs 28.6%), 대구·경북(62.9% vs 23.7%) 등 자유한국당의 지역적 기반에서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유한국당은 공수처 설치에 대해 ‘옥상옥 사정기관’ ‘야당탄압’ 등을 이유로 비판하고 있다.

연령별로도 찬성이 대다수였는데 40대(찬성 81.9% vs 반대 15.2%)에서는 80%를 상회했고, 30대(78.8% vs 13.3%)는 70%대 후반으로 나타났다. 50대(찬성 66.3% vs 반대 23.5%)와 20대(62.1% vs 21.4%), 60대 이상(57.1% vs 31.1%)에서도 찬성이 대다수였다.

이념성향별로는 찬성 응답이 진보층(찬성 77.1% vs 반대 11.9%)에서 70%대 후반이었고, 중도층(71.5% vs 21.1%)도 7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수층(찬성 49.2% vs 반대 42.5%)에서도 찬성이 반대를 앞섰다.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회의 권고안에 따르면, 공수처는 어느 기관에 소속되지 않고 인사권과 예산이 분리된 독립기관이다. 권고안 대로 시행이 될 경우 공수처장을 포함해 최대 122명의 인원구성이 가능하며, 대통령과 국회의원, 고위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수사우선권을 갖는다.

이번 리얼미터의 조사는 지난 2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10,273명에게 접촉해 최종 514명이 응답을 완료, 5.0%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유무선 ARS 및 무선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 포인트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