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18:36 (토)
한국당 원내대표실에 돌 던져 창문 깬 20대 검거…경찰 조사 중
한국당 원내대표실에 돌 던져 창문 깬 20대 검거…경찰 조사 중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7.09.25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5일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 창문을 깬 20대 남성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사건이 발생한 한국당 원내대표 비서실 현장. <시사위크>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비서실에 돌을 던져 창문을 깨뜨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5일 현주건조물침입 등 혐의로 A(24)씨를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 19분쯤 국회의사당에 위치한 한국당 원내대표실에 돌을 던져 창문을 깨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휘발유 2리터와 흉기도 소지한 채 국회 담벼락에 숨어있다가 본청 화단에 있던 돌을 던져 창문을 깬 것으로 알려졌다. 창문이 깨진 곳은 한국당 원내대표 비서실로 A씨는 창문을 깬 직후 비상벨이 울려 국회 방호처 소속 직원에게 현장에서 붙잡혔다.

피해를 입은 한국당 관계자는 이날 오전 <시사위크>와 만난 자리에서 “우리 당을 노리고 한 것 같지 않다”면서 “창문은 오늘 중으로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A씨의 범행 경위와 동기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